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살다보면 정말 좋은 생각들이 별로 좋지 않은 결과로 이어질 때가 종종 있다. 

2020년의 봄학기는 바이러스 덕분에 가정학습이었다. 
코로나로 인한 개학연기는 "와! 학교 안간다"로 시작해서 "친구들과 선생님을 보고싶다"는 분노로 이어질 정도로 아이들은 봄방학은 아직도 끝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교류와 만남을 뒤로 미루고 고립과 단절이 미덕이라고 말하는 것 같은 이 바이러스 시대에서 아이들의 등교 연기라는 경험을 통해 교육과 보육의 유기체가 가정과 학교 사회라는 점을 다시 알려주고 있다. 이런 와중에 학생이 있는 각 가정에 배달되고 있는 농산물 꾸러미가 전국적으로는 화제이지만, 상주는 화제 보다는 논란에 가까운 결과물을 내고 있다.  

3.4.5월 약 3달간 등교하지 않은 아이들에게 배정되어 있던 급식예산을 지역농산물을 통해 농가도 돕고 가정에서 보육과 교육을 전담하고 있는 가정에 보탬이 되는 공적 서비스로 시작된 친환경 급식 꾸러미는 위기 상황에 두마리 토끼를 다 안정적으로 잡을 수 있는 공적서비스다. 공급하는 자와 공급받는 자..그리고 그 둘을 이어주는 공적기관의 역할이 돋보이고 그 역량이 두드러질 수 있는 기회였다는 말이다. 그러나 상주의 급식 꾸러미 사업이 담긴 토끼장에는 토끼가 없었다. 단 한마리도...

나는 두 아이의 엄마다(중3, 초6). 당연히 상주에서 살고 있으니, 상주에서 재배된 농산물로 구성된 꾸러미를 어제 밤에 받았다. (5월 21일 밤) 꾸러미를 지급 받은 시기도 늦은 감이 있었지만, 받은 시기보다 받은 물품을 보고 실망이 아니라 분노했다. 물론 구성품과 하다못해 그 안에 삽지된 안내문까지도 완벽하게 분노를 불러오고 있는 꾸러미였다. 자세히 속내를 들여다보겠다. 

이른바 "학생 가정 농산물 꾸러미"라고 이름 붙여진 이 꾸러미에는 무농약 쌀 4Kg와 가지 3입, 오이 5입, 마늘과 찢어진 느타리총 5종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늘 다양한 방법으로 장을 보는 주부니까..이 정도면 2만원 아래로 장을 볼 수 있다. 구성품의 갯수로 지칭되는 다양성은 물론 그 내용물도 지극히 황당한 수준이다. 쌀과 마늘을 제외하고 3가지의 야채는 친환경인지 확신할 수 없다. 아무런 생산지나 생산자 정보가 없는 느타리 버섯은 상주산이 맞는지 의심도 든다. 쌀은 상주가 주산지고 보관하고 먹을 수 있으니 일단 뒤로 미루고 야채들은 정말 문제다. 오이 가지 마늘은 제철야채가 아니다. 오이 가지는 하우스재배 농산물, 마늘은 저장마늘이라 오래 보관하고 먹기 어렵다. 즉, 야채 3종 모두 자연에 거슬러 재배되고 보관된 야채라는 점이다. 자연의 제철야채나 과일이 없다는 건 너무 아쉽다. 

상주에서 각 가정에 배송된 급식 꾸러미

가짓수나 양도 문제지만, 이 꾸러미를 받은 주부는 난망할 지경이다. 나도 초등 중등 동일하게 같은 꾸러미를 2박스를 받았다. 단기간에 오이 10입 가지 6입 마늘 600g을 어떻게 소화하라는 건지 되묻고 싶다. 두 아이가 초등학생인 집은 그러려니 할 수도 있겠지만, 고등 중등 초등 학생이 있는 집은 어쩌라는 걸까? 라는 생각이 미치고나면, 5가지의 물품과 내용물이 가능하게 한 곳이 꾸러미의 안내 전단지에 적힌 경상북도, 경상북도도교육청, 상주시이고 결국 이 정도 수준의 공적서비스밖에 못하는 것이 바로 저희들입니다요...라고 고백하는 수준까지 다다른다는 걸 알게 된다. 가짓수를 알아보고 채우는 건 일이고 돈에 맞추려면 양을 늘릴 수 밖에 없었던..너무 눈에 보이는 일처리 방식에 한숨만 쉴 뿐이다. 

이런 분노의 저변에는 타지역, 혹은 같은 경북에서 각 가정에 지급된 꾸러미의 비교와 맞닿으면 분노폭발지점이 한 두군데가 아니라서 놀라울 지경이다. 다양한 농업서비스를 선도하는 전남의 과일까지 첨가된 꾸러미(트위터에 급식꾸러미라고 치면, 전국의 꾸러미를 눈으로 볼 수 있다. )나 딱 봐도 가격대가 만만치 않아 보이는..과자까지 있는 충남 괴산의 꾸러미는 먼미래 어느 선진 도시의 꿈같은 꾸러미로 보인다. 꾸러미 구성할 인프라가 부족하거나 물량이 많고 상대적으로 농업인이 적은 서울이나 경기지역처럼 아예 쿠폰이나 상품권(10만원이다.)으로 지급하는 경우도 있고 같은 경북의 예천처럼..한끼 제대로 해 먹을 수 있게 레시피랑 함께 지급하는 지자체도 있다.

내가 받은 질보다 양에 집중한 꾸러미는 우리들이 받는 행정서비스의 현재 주소와 같다고 생각한다. 지역 급식농가를 살리고 급식을 떠 안은 가정의 보육에 도움이 되겠다는 원 취지에 이 꾸러미가 어떻게 어느 부분에 부합하는지 따져묻지 않을 수 없다. 급식농가=농협..그 중에서도 5개 이내의 농가인가? 상주시내 초중고 모든 가정에서 가지와 오이를 이용한 반찬을 일주일 내 먹도록 안내하는 ..공짜니까 만족하라는 지시인가? 꾸러미를 받은 각 가정의 구성원들은 이 작은 꾸러미 하나로 위 3개 지자체의 행정능력과 철학을 갈음할 수 있다. 주어진 예산을 이렇게 어거지로 쓰는 곳이 어디 있단 말인가!! 그리고 공짜 아니지 않나...우리가 된 직간접세로 운영하면서 일부 농가에 이득을 몰아주고, 지역 학부모에게는 만족보다는 박탈감을 안기는게 행정서비스인가? 경북도, 경북도 교육청..특히 상주시는 행정서비스의 서비스 단어의 뜻이 무엇인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야 할 것이다. 

농업의 수도 상주에서 밀어내듯 내던져진 꾸러미 안에는 상주시가 그 어떤 농업철학도 인프라도 배려도 없다는 걸 말해주고 있고 그 어떤 교육, 보육을 담당하는 사람들에 대한 동감이 없었음을 고백하는 것임을 인지하고 행정서비스 전반을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상주시 시장들이 늘 하는 말이 있다. "상주시가 인구가 줄고 있습니다.~~여러부운!!!" "군수보다는 시장을 하고 싶습니다 여러부운!!"과 동이의어인 이 욕망을 목소리 높혀 외치기 전에 생각을 하라..이런 시 행정력으로 시민이 늘고 새로운 세대가 모여들기를 바랄 수 없지 않나? 하나를 보면 열을 알 수 있다지만, 이번 급식 꾸러미는 경북도교육청이나 상주시가 학부모나 농민에게 크게 관심이 없다는 것 하나는 알 수 있게 한다. 정말이지 살다보면 정말 좋은 생각들이 별로 좋지 않은 결과로 이어질 때가 종종 있다. 이번 급식 꾸러미처럼... 

정말 가지오이같다. 

예천에서 지급된 급식 꾸러미... 제육볶음 레시피가 동봉되어 있다.
전북의 급식꾸러미.. 간식까지 알뜰히 챙기고 있다.
충북 괴산의 급식 꾸러미..친환경 농산물이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다.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25. 07:18 All That My Life/My Food

올해 경주 여행에서 맛본 우엉김밥..

맛뵈기로 사서 차에서 먹으면서..더 살걸 그랬나?..했다는...후다닥 별것 없어 보여도..우엉의 간장맛이 부담없이 좋은 김밥.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21. 02:04 All That My Life/My Food

 

양산에 일이 있어서 들렸다가 맛 본 지역 피자의 맛

신선한 재료에 금방 만들어서 바로 먹는 기분에 취해서 아주 즐겁게 식사 했다. 언덕의 지형을 살린 가게의 위치 덕분에 오르내리느라 고생은 했지만 ..편하고 맛있고 즐거웠던 식사!!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8. 22:14 All That My Life/My Food

남편이 있는 신촌에서 밥 한끼 먹으러 걸었는데..거 참 뭘 정하기가 쉽지 않다.

둘다 까다롭지 않다고 생각했는데..어떨때는 까다로운가 라는 생각을 들게 하는 상황을 만나기도 한다.

 

이 날은 막걸리가 생각나서 들어가서 급하게 그냥 한끼 먹었다. 겨울에 쭈꾸미라니 제철도 아닌데..짜고 단 바깥 음식을 즐긴 하루..맛은 그냥..전문점이 아니라 팬시 식당이니...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8. 21:47 All That My Life/My Food


전국의 5대 짬뽕이라고 되어 있는 교동짬뽕인데..대전에서 위치 검색을 하니 여러 곳이 나온다.

내가 먹은 것이 본점인지 분점인지 알 수 없지만, 탕수육의 외피가 찹쌀이 묻혀진 꿔바로우가 아니라 일반 밀가루가 살짝 실망했다. 


그래도 짬뽕은 소소한 맛이 있는 집


2019년 상주는 폐업했다....ㅠ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대덕구 상서동 833-11 | 일품교동짬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0. 4. 01:09 All That My Life/My Fo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싼 맛에 사서 싸게 급하게 나름 요긴하게 먹었던 도넛 셋..사고보니 너무 쵸코쵸코 했었구나....

'All That My Life > My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쭈꾸미 블루스]-쭈구미셋  (0) 2019.12.08
[교동짬뽕] 짬뽕과 탕수육  (0) 2019.12.08
[어디서 샀을까?] 도넛  (0) 2019.10.04
[청수우동메밀냉면] 비빔국수와 냉모밀  (0) 2019.08.23
[어시장] 회  (0) 2019.08.19
[커핀그루나루] 팥빙수와 빵  (0) 2019.08.19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8. 23. 21:48 All That My Life/My Food

분식집 같은 편안한 분위기에 만만한 메뉴들..

여름에는 이만한 음식도 없는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53-11 | 청수우동메밀냉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8. 19. 14:11 All That My Life/My Food

상주에서는 맛 볼 수 없는 고퀄의 일정식..

이 집은 회도 두툼하지만, 복어튀김도 아주 맛이 있다.


그러나 저러나 아직까지 영업을 하는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북구 구암동 765-5 | 어시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8. 19. 13:08 All That My Life/My Food

예전 서울 천호동에 살 때..집에 에어컨이 없었다.


늘 더운 여름 샤워로 연명하던 어느 여름날. 집 앞에 생긴 까페에서 빙수과 냉동 생지로 구워낸 빵을 먹던..이젠 아주 머나먼 날의 추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동구 천호동 358 민호빌딩 1층 101호 | 커핀그루나루 천호공원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8. 9. 23:21 All That My Life/My Food

천호동에서 이 정도를 찾아서 먹기도 쉽지 않은...

여름엔 지짐이랑 냉국수가 최고가 아닐까 싶어서....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