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스 다음 전시회도 꽤 매력 적인 듯....

이러다 못보지..

이러다 지나가지...

 

지방에 있으면 이런 기회를 놓치지..

환경의 탓이 아니라 내 게으름을 탓해야지..

별의 별 생각을 하며 서울로 향하는 버스를 타고 바로 예술의 전당으로 향했다.

 

처음 가는 곳도 아닌데 꽤나 헤매이기도 하고.. 전시회는 기대를 해서 생각보다는 섭섭한 부분이 많았다. 

날짜가 다 되어서 할인 없이 꽉찬 가격에 봐서 그런 점도 있겠지만 생각보다 그림이 많다는 느낌을 받지는 못했다. 후기 컷팅기법이 들어간 그림들을 실물로 보았다는 것 정도에 만족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이미 다 커버린 아이들이랑 마티스 체험 같은걸 하지 못한 아쉬움도 한몫 했는지도 모르겠다.

 

사진을 찍어도 되는 전시관과 안되는 전시관을 분리 해주어서 관림은 관람대로 관람과 체험을 분리해서 할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 정재형이 도슨트를 맡았으나 나는 따로 듣지 않았다. 이런 것들이 선입견이 될 수도 있어서

 

많이 본 듯한 마티스의 어떤 그림
컷팅 기법..으로 제일 많이 쓰이고 있는 그림이 아닐까?
단순하지만 명료하고..명료함 안에 애정이 느껴진다.
저 자리에 서는 순간은 마티스의 피사체가 되는 것 같지만 자신을 찍어주는 어떤 이의 피사체가 되겠지.. 하지만 난 혼자였.....

조금 자세히 본다고 보아도 전시회는 1시간을 조금 넘기고 다 볼 수 있었다.

마티스의 몬스테라..마티스의 이웃들.. 피카소가 정말 되고 싶었던 건 결국 마티스였다..라는 말에는 어떤 관계의 파현들이 녹아 있는 걸까.. 피카소의 그림과는 다른 피카소의 알상과는 다른 마티스의 안정감은 결국 사물에 대한 사람에 대한 애정이 아니었을까.. 오늘도 집 거실을 차지하고 있는 마티스가 사랑했던 몬스테라를 보면서 아침을 시작했다. 마티스 만큼은 아니지만 나도 몬스테라. 마티스 마티스의 그림들이 좋다. 

 

크게 머리 쓰지 않고 가볍게 즐긴 어느 봄날의 나들이 같은 전시회였다.

by kinolife 2022. 4. 11. 12:15


[관람일시 : 2018년 12월]


작년 년말, 남편과 두 아이와 가고 싶었지만, 중학생이 되고 난 후로 늘 바쁜 큰 딸아이 대신 작은딸과 남편이랑 셋이서 관람한 전시회.

얼리버드로 예약해서 나름 저렴하게 구매하는 듯 했지만, 큰놈 표를 썩혀 버렸으니 샘샘인가...


상당히 많은 그림이 전시되어 있었고 전시물도 좀 있어서 아이들과 보기에는 안성맞춤인 전시였다. 특히 6세부터 초등학교 저학년의 그림 그리기에 빠져 있는 아이들이라면, 모사하기에도 적당한 작가이고 전체적으로 밝은 톤이라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그림들이 많았다.

나름 생활작가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전시회를 마치고 나와서 판매되는 굿즈를 보면서..이 정도는 팔려야 화가로서 전업 작가로 살 수 있지 라는 생각을 했다.


전시회는 많은 작품 많큼이나 많은 사람들 덕분에 아!! 방학이 시작되기 전에 보러 왔었어야 했는데...백수 아줌마가 그런 디테일을 놓쳤네 싶었다. 아쉽지만 바글바글한 분위기에도 어느 정도는 어울리는 작가라....그 덕분에 작은 딸은 조금 힘겨워 했지만....


사실 이 작가의 가장 큰 장점은 깊이 생각할 필요 없이 집안 벽에 걸어두면 그냥 거슬리지 않는 편안한 기분을 주고 분위기를 화사하게 하는 그림이라는 점일 것 같다. 동물들과 일상에서 늘 함께하는 인상을 전해 받을 수 있는 다작의 그림들과 마을 사람들에 대한 따스한 시선이 느껴 

지는 화풍은 무척 정겨운 느낌을 주었다. 


수많은 작품 중에서 나는 [새로운 길]이라는 작품을 보고는 아! 이 작품 빌리 조엘!!이라는 단어가 확 떠 올랐는데 자켓에서 주는 느낌이 빌리 조엘의 음반 중 하나랑 닯아서 본능적으로 떠 오른 것 같다. 에바 알머슨의 그림을 보고 다음날은 빌리 조엘의 앨범과 동명의 노래를 다시 감상하는 호사를 누렸다. 너무 유명한 노래 이기도 하니...


에바 엘머슨의 그림과 빌리 조엘의 음악 사이에 꿈(Dream)이라는 단어가 연결 고리로 이어주고 있는 느낌이다.




Billy Joel의 1993년 작품 [River Of Dreams]



Eva Armisen의 2015년 작품 [새로운 길 Nuevos caminos]




'All That Travel > 전시회 구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앙리 마티스 전시회 Life & Joy  (0) 2022.04.11
by kinolife 2019. 2. 26. 01:22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