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018년, 16부작

감독 : 홍종찬, 임현욱

방송편성 : JTBC

각본 : 이수연

출연 : 이동욱, 조승우, 원진아, 이규형, 유재명

 

차원이 다른 의학 드라마..

기존의 의학 드라마가 의술을 보여주는 로맨틱 코미디나 멜로였던 것에 비해 보다 병원 경영과 민영의료화와 같은 사회적 이슈에 접근했다는 점에서 다르긴 다른 의학 드라마.. 실제로 의료기술을 보여주는데 집착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의학 드라마를 다루는 포인트는 많이 다른 드라마였다. 예를 들어 의술에 타고난 화타같은 주인공이 죽을 사람을 막 살려낸다거나...천재라서 다른 의사를 기죽이는 의사 이야기 같은 건 배제하고..의사도 사람이고 의사도 정치를 해야 하고 의사도 먹고 살아야 하는 문제들..더 나아가서 사회적으로 총망받는 의사라는 직업도 얼마나 지긋지그 하기 싫은 노동이하나라는 걸 보여주는 부분에서는 재미와는 별개로 작가가 기존의 드라마와는 다른걸 보여주고 싶었다는 건 확실 한 것 같다.

 

개인적으로 조승우는 멜로나 로멘틱 코미디를 피하는 배우일까 의구심이 들 정도로 너무 무딘 멜로라인을 그리고 있으나 차갑고 지적이지만 은근한 인간미가 있는 리더나 도전자 역을 너무 잘 하는구나 거기에 비해 이동욱은 경직 경직 답답 답답 역할의 성격이 그렇기도 하거니와 보인의 캐릭터와 너무 맞아 떨어져서 정말 저 인간 저렇게 답답한건 아닐려나 의구심이 들 정도였다. 작가가 조승우와 유재명을 총애한다는 것 정도는 금방 알 수 있었고..주연을 제외한 다른 캐릭터들에 더 눈이 많이 갈 정도로 인간적이면서도 생각할 만한 거리를 주는 조연들이 많았는데 특히 장기이식센터의 태읺인호나 구승효 대표의 비서 역을 맡은 엄혜란 같은 경우는 정말 반짝반짝하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생활인으로써의 의사나 대기업의 대표의 조력자로써의 여성 비서의 역할이 상당히 고급스럽게 다루어져서 굉장히 매력적으로 보였다. 

드라마는 분명 다른 의학 드라마였다. 그러나 전작 <비밀의 숲>보다는 덜 치열하고 다른 로코 보다 덜 달달해서 어떠했을지 모르겠는데..나는 주된 플롯이나 주인공의 감정라인을 배제하고 주변 캐릭터들의 반짝반짝 함에 눈이 부신 드라마였다고 생각한다.

 

오래간만에 본 의학 드라마였기도 하고 덕분에 더운 여름 즐겁게 정주행!!

 

- 드라마 속의 명대사 -

 

"힘들어서 죽겠지않냐라는 질문을 가장 많이 받습니다. 사람이 죽는 건 심정지 때문이지 힘들어서 죽지는 않죠. 왜 이 길을 택했냐는 질문이 그 다음이더군요. 공부한게 아까워서, 사람 살리는 방법을 죽도록 공부했으니까. 그리고 용기가 없어서 내 눈앞에서 사라지는 생명을 외면할 용기가 없어서... 저는 앞으로도 용기가 없을 것 같습니다. 원장님.."-예진우

 

"생명의 중심은 뇌일까 심장일까 이천년도 더 된 논란의 중심이라고 하셨죠. 저는 피라고 답하고 싶습니다. 뇌와 심장을 잇고 우리 몸 구석구석을 순환하는 피가 생명의 꽃이다. 피가 쏟아지는 걸 보았습니다. 뇌와 심장을 챙기겠다고 팔다리를 자르는게 나의 몫이라니요. 살린 자리에서 쏟아진 피로 우리 집이 물들게 할 순 없었어요.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원장님 제가 잘한걸까요? "-주경문 교수

 

" 저는 김해 토박이입니다. 2013년에 그 곳을 떴습니다. 환자를 잃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파견 나갔던 의로 기관이 폐쇄됐을 때, 전 의료 기관이 파괴당한 걸 봤습니다. 근무태만, 혈세 낭비, 불친절, 적자.. 공공 의료원 문제를 동조하며 폐쇄한 의료기관에 동조하던 댓글들. 낡은 의료기관 신세를 져야만 했던 어쩔 수 없는 사람들, 당시 의료 기관은 30억40억의 적자를 두고 있었습니다. 경남도 1년 재정(12조)의 0.025%. 저는 묻고 싶었습니다. 그 돈이 그렇게 아까웠습니까? 하지만 문제점을 개선시켜서 다시 쓸 수 있는 나름의 기회였는데, 고민 대신에 날려버렸어요."- 주경문 교수

 

"뭐 이렇게 하고 싶은게 하나도 없냐.."-선우창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16부작 

감독 : 정지현, 권영일

각본 : 권도은

출연 : 임수정, 이다희, 전혜진

 

걸크러쉬라는 단어가 바로 떠 오르는 드라마로. 여성 3명의 주인공이라는 구성이 좋고. 주요 악역이나 배경중에 여성역할이 크게 부각되서 아주 인상적이었던 드라마. 여성들의 섬세함과 예민함이 업무와 잘 맞아떨어지는 업계 이야기라 더 흥미롭게 본 것 같다. 미니홈피 서비스 종료는 정말이지 개인저긴 추억과 겹처서 찡했는데...늘 웹 서비스는 사람들의 생각과 이어져 있다는 걸 알게 한다. 톡톡튀는 대사 눈부신 의상들..눈과 귀와 머리가 다 즐거울 수 있었던 드라마였다.

혹여 다다다다 이어지는 주인공둘의 대사에 머리가 아픈 사람도 있었을려나...

 

- 드라마 속 대사 -

 

"전투 자체보다 전투 목적이 중요하다고 봤습니다. 어떻게 싸우느냐가 아니라 어떤 마음으로 싸우느냐..."-박모건

 

"어릴때요. 서른 여덟살 정도 먹으면 완벽한 어른이 될 줄 알았어요. 모든 일에 정답을 알고 옳은 결정만 하는 그런 어른요. 근데 서른 여덟이 되고 뭘 깨달은 줄 아세요? 결정이 옳았다해도 결과가 옳지 않을 수 있다는 거.... 그런 것만 깨닫고 있어요.'-배타미

 

"마흔여덟 정도 되면 어떻게 되는지 알아요? 아..이거 스포일런데... 옳은 건 뭐고 틀린건 뭘까, 나한테 옳다고 다른 사람한테도 옳은 걸까?, 나한테 틀리다고 해서 다른 사람한테도 틀리는 걸까? 옳은 방향으로 살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해도 한 가지만 기억하자. 나도 누군가에게 개새끼일 수 있다."-브라이언

 

"배려겠지 과정이 간달할리 없으니까..10년을 정리하는 말로 뭐가 좋을지 모르겠어. 미안해는 너무 가볍고, 고생했어는 너무 무책임해서..."-오진우

 

"나는 하고 싶은 말 있어. 그동안 함께 불행해줘서 고마웠어."-송가경

 

"맞어 삶은 징그럽게 성실하고, 게으른 날 뭘 어떻게 할 수가 없죠."-차현

 

"이슈라는 건 타이밍에서 오는 거죠. 그니까 결국 시대와 가치 사이에 흥정을 우린 이슈라고 부르는 거죠. 예를 들면 시대가 결국 선택하게 될 것을 미리 선택하는 것. 시대가 결국은 버리게 될 것을 미리 버리는 것. 근데 그 미리가 문제죠. 타이밍. 결국 타이밍이 이슈를 만드는 거니까요"-브라이언

 

"사람들이 그럽디다. 세상에 없는게 딱 3가지가 있다고. 정답, 공짜, 비밀"-브라이언 후배 

 

 

"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년, 130분

감독 : 피터 패럴리(Peter Farrelly)

각본 : 피터 패럴리(Peter Farrelly), 브라이언 커리(Brian Currie), 닉 발레롱가(Nick Vallelonga)

출연 : 비고 모텐슨(Viggo Mortensen), 마허샬라 알리(Mahershalalhashbaz Ali), 린다 카델리니(Linda Cardellini)

 

미국식 반성, 혹은 미국식 역사생활 드라마로 불려도 좋을 깔끔한 교양 영화다.

아주 작은 사람들이 아주 작은 변화들이 쌓여서 세상이 조금 더 좋아지는 것이라고 믿고 그런 이야기를 교육적으로 전달하기에도 아주 좋은 컨텐츠다. 존재, 인격, 재능.. 이 모든  단어들이 삶과 인간이라는 단어와 관계를 통해 뭔가를 양산하는 것임을 논하기에도 좋을 영화..무엇보다도 배우들의 연기가 좋고 각본이 깔끔하고...재미있다. 영화 안을 관통하는 순간 빵 터지는 고급진 유머들은 너무 사랑스럽다.

 

- 영화 속의 대사 -

 

"충분히 백인답지도 않고, 충분히 흑인답지도 않고, 충분히 남자답지도 않다면 그럼 난 뭐죠?"-돈 셜리

"폭력으로는 못 이겨요 토니, 품위를 유지할 때만 이기지. 품위가 늘 승리하는 거요."-돈 셜리

"셜리 박사가 이걸 왜 하냐고? 왜냐면 천재성만으로는 부족하거든.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려면 용기가 필요해요"-올레그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년, 120분

감독 : 변혁

각본 : 변혁

출연 : 박해일, 수애, 윤제문, 라미란, 이진욱


한국 남자들이 워너비 한다는 마스크를 지닌 수애의 파격 애정신을 예상하게끔 만든 광고로 유명한 변혁의 올드한 영화 정도로 묘사 할 수 있는 작품이다.

박해일은 물론이거니와 다른 배우들이 아까울 정도로 영화가 별로 말할게 없어서 아쉬웠다. 왕년에 영화 좀 하신다는 감독님들이 고루하게 카메라를 움직이다니....나쁜점을 길게 쓸려니 에너지가 딸린다.



-영화 속 명대사-


"정치는 패션이 아니라 명분이니까.."

"욕망의 주인이지 욕망의 노예가 되지 않겠습니다."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년, 113분

감독 : 안상훈

원작 : 김세희, 각본 : 김경희

출연 : 신하균, 장혁, 강한나, 강하늘



궂이 무엇이 잘못되었다고 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지독히도 몰입이 되지 않으면서 산만한 영화..

각 장면만 뜯어보면 나쁘다고 할만한 것도 없고 꽤 이쁜 장면들도 많지만 영화는 아 너무 별로다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작품이다. 이런걸 통합적으로 감독의 연출력이라고 부르는 건지도 모르겠는데 이 영화는 전체적으로 퍼즐이 한 핀트씩 밀려서 조립된 건프라 같다.


특히 배우들이 연기가 꽤 평타 이상으로 올라오는데 장면과 인물이 매치가 안되는 가능성이 30%라면, 그걸 잘 엮어서 조합하는 감독의 역량이 70% 그 대부분이 빛을 발하지 못하고 있다. 시대극이라 꽤 많은 제작비가 들어갔을 것 같은데..여러 사람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로맨스고 역사도  새로운 의미도 남기지 못해서 그냥 그저 그런,,누가 벗어서 야한 배드씬 같은 검색어도 도배되어 버린 안타까운 영화다.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년, 95분

영제 : Chloe

감독 : 아톰 에고이안(Atom Egoyan)

각본 : 에린 크레시다 윌슨(Erin Cressida Wilson),안느 퐁텐(Anne Fontaine)

출연 : 줄리안 무어(Julianne Moore), 리암 니슨(Liam Neeson)

아만다 사이프리드(Amanda Seyfried)



사랑하는 부부도 나이가 들면 틈이 벌어지고..그 틈을 잘 관리 하지 못하면 그 틈 사이 무언가로 인해 일상이 변화를 겪게 된다. 아톰 에고이앙의 동성애적 코드를 상업영화로 승화 시킨 작품으로 매력적인 부분이 없진 않으나 깊이가 얕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자신의 매력을 늘 의심해온 캐서린을 사랑하게 된 클로이를 통해 누구나 한 두가지 정도의 매력은 다 가지고 있다는 클로이의 말이 증명된다. 처음엔 젊은 클로이의 매력에 반할 수 있지만, 영화가 진행되면 캐서린의 균형감각과 함께 떠오르 매력을 되뇌이게 되고, 영화는 끝으로 갈수록 캐서린 본인이 본인의 매력을 망각했다는 걸 알게 된다. 늘 이런 영화는 비극을 전제로 그려지는 것 같은데...너무 아름답지만 불안했던 클로이에게 젊어서 더 충동적일 수 있었던 클로이에게 그저 애도와 안타까움을 느끼게 한 영화. 




- 영화 속 대사 - 


" 하루 세 번씩 사랑을 나누다, 한 주 한 번이 되고 마이클이 태어난 후엔 우린 부모가 됐고 어느새 친구로 변했지. 이젠 연인이 되려고 해도 방법을 모르겠더라고"


"왜 날 안지 않아?"


"여보, 난 자신이 없었어.  내가 너무 변해서 마음은 열아홉인데 거울을 보면. 당신을 유혹도 못하는 초라한 여자가 서 있는 거야"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년, 109분

영제 : A Happy Event

감독 : 레미 베잔송(Remi Bezancon) 

각본 : 레미 베잔송(Remi Bezancon), 바네사 포탈(Vanessa Portal)

출연 : 루이즈 보르고앙(Louise Bourgoin)

피오 마르마이(Pio Marmai)




사랑하고 결혼하고 임신하고 부모가 되고..그렇게 늙어가는 인간의  순환사에 관한 이야기.

주인공 여성의 프랑스적이고 쓸데없어 보이는 철학적인 고민들을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게 그려낸 생활영화?다.

정말 오래간만에 보는 프랑스 영화..대중 영화든 예술 영화든 프랑스 영화는 정말 오래간만인데 감독도 배우도 아는 사람이 없어서 더 신선하게 보였는지 모르겠다. 배우들의 연기가 너무 리얼하고 아기자기한 매력이 곳곳에 숨겨져 있다. 특히 어머니 아버지와의 불화를 지닌 여주인공이 엄마가 되면서 그들과 화해해 나가는 과정이나 데이트 신청을 하는 두 주인공의 DVD로 표현된 영화제목 베틀대화는 앙증맞다. 킬링타임용으로 나쁘지 않은 영화다.


-영화 속 대사-


"간호사, 의사, 산파, 산부인과 의사 많은 사람들이 기계적으로 다룬 바람에  모든 기능을 잃은거다. 내 성기는 성적 역할을 잃고 그냥 통로에 불과하게 된 것이다. 찢어지고 꿰메고 뜯어지고 상처는 아물이 않았다."-바바라


"종일 집에 갇혀 지내는거 너무 외롭고 힘들어. 감옥살이 같아. 1년 동안 외출도 못했어 그것도 모르지? 맨날 울고만 있어 몸 속에 물만 남은 것 같아. 뭘 해도 기쁘지 않고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어. 속이 뻥 뚫린 것 같아."-바바라


"눈빛만 봐도 사랑을 확인할 수 있길 바랐다. 서로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음을....

시간은 모든 걸 해결해 준다.

그래도 남는건

그래도 게속 폴리지 않는 건

그건 인생이다.

그래 인생이다."-바바라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01.07 07:51 All That Movie/Movie Diary


항상 기분 좋게 리스트들을 작성하지만, 정작 영화는 리스트 외의 영화들을 아무 생각없이 보면서 한 해를 넘겨 버리는 것 같다. 기록하고 정리하고..열심히 손과 머리를 쓰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래보면서...


2019년 영화 리스트


1.4등-정지우 감독

2.가장 따뜻한 색 블루-압둘라티프 케시시 감독

3.겨울왕국-크리스 벅, 제니퍼 리 감독

4.경주-장률 감독

5.고령화 가족-송해성 감독

6.군도-윤종빈 감독

7.그녀(허)-스파이크 존스 감독

8.그래비티-알폰소 쿠아론 감독

9.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웨스 앤더슨 감독

10.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11.끝까지 간다-김성훈 감독

12.나를 찾아줘-데이빗 핀처 감독

13.나우 유 씨 미-루이스 리터리어 감독

14.나의 가족 나의 도시-야세민 삼데렐리 감독

15.네버 렛 미 고-마크 로마넷

16.노예 12년-스티브 맥퀸 감독

17.다운사이징-알렉산더 페인 감독

18.다즐링 주식회사-웨스 앤더슨 감독

19.다크 나이트 라이즈-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20.다크 나이트-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21.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장 마크 발레 감독

22.더 테러 라이브-김병우 감독

23.더 포스트-스티븐 스필버스

24.데어 윌 블러드-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

25.드레스메이커-조셀린 무어하우스

26.랄프 스테드먼 스토리:이상한 나라의 친구들-찰리 폴 감독

27.러스트 앤 본-자크 오디아르 감독

28.롤러코스터-하정우 감독

29.리스본행 야간열차-빌 어거스트 감독

30.링컨-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31.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실뱅 쇼메 감독

32.마미-자비에 돌란 감독

33.마스터-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

34.마테호른-디데릭 에빙어 감독

35.매직 인 더 물 라이트-우디 알렌 감독

36.맨 오브 스틸-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37.머니볼-베넷 밀러 감독

38.명량-김한민 감독

39.명왕성-신수원 감독

40.모뉴먼츠맨:세기의 작전-조지 클루니 감독

41.모스트 원티드 맨-안톤 코르빈 감독

42.무드 인디고-미셀 공드리

43.문라이즈 킹덤-웨스 앤더슨 감독

44.바람이 분다-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45.배트맨 비긴즈-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46.버진 스노우-그렉 아라키 감독

47버틀러:대통령의 집사-리 다니엘스 감독

48.보이 후드-리처드 링클레이더 감독

49.비긴 어게인-존 카니 감독

50.비우티풀-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

51.비포 미드나잇-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

52.사이드 바이 사이드-크리스토퍼 케닐리 감독

53.상해전기-지아 장 커 감독

54.새 구두를 사야해-기타가와 에리코 감독

55.셜리에 관한 모든 것-구스타프 도이치 감독

56.소년, 소녀 그리고 바다-가와세 나오미 감독

57.송 포 유-폴 앤드로 윌리엄스 감독

58.스토커-박찬욱 감독

59.스포트라이트-톰 멕카시 감독

60.시저는 죽어야 한다-파올로 타비아니, 비토리오 타비아니 감독

61.안녕, 헤이즐-조시 분 감독

62.애니 레보비츠: 렌즈를 통해 들여다본 삶-바바라 레보비츠 감독

63.액트 오브 킬링-조슈아 오펜하이머, 신혜수 감독

64.어바웃 타임-리차드 커티스 감독

65.언더 더 스킨-조너선 글레이저 감독

66.오블리비언-조셉 코신스키 감독

67.오직 사랑하는 아들만이 살아남는다.-짐 자무쉬 감독

68.온 더 로드-월터 살레스 감독

69.올 이즈 로스트-J.C 챈더 감독

70.우리가 들려줄 이야기-사라 폴리 감독

71.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에네디 일디코 감독

72.원스-존 카니 감독

73.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벤 스틸러 감독

74.의궤 일간의 촉제-최필곤 감독

75.인 더 하우스-프랑소와 오종 감독

76.인사이드 르윈-조엘, 에단 코엔 감독

77.인셉션-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78.인터스텔라-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79.일대종사-왕가위 감독

81.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이호재 감독

82.자객 섭은낭-허우 샤오시엔

83.자유의 언덕-홍상수 감독

84.잡스-조슈아 마이클 스턴 감독

85.제로 다크 서티-캐스린 비글로우 감독

86.제보자-임순례 감독

87.창문을 넘어서 도망친 세 노인-플렉스 할그렌 감독

88.쿼바디스-김재환 감독

89.테이크 쉘터-제프 니콜스 감독

90.투 마더스-앤 폰테인 감독

91.트럼보-제이 로치 감독

92.폭스파이어-로랑 캉테 감독

93.프랭크-레니 에이브러햄슨 감독

94.프레스티지-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95.한공주-이수진 감독

96.해무-심성보 감독

97.호프 스프링스-데이빗 플랭클 감독

98.홀리 모터스-레오 까락스 감독

99.화양연화-왕가위 감독

100. 힘내세요 병헌씨-이병헌 감독

'All That Movie > Movie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해에 100편은 본다.-2019년  (0) 2019.01.07
한 해에 100편은 본다.-2016년  (0) 2016.02.11
한 해에 100편은 본다.-2015년  (4) 2014.12.28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제 : On Your Wedding Day

감독, 각본 : 이석근

출연 : 김영광, 박보영, 강기영 

2018년, 110분


박보영과 김영광이 합이 꽤 잘 어울리는..영화

 단순한 로맨틱 코미디와는 달라보이지만, 결국은 큰 차이 없는 살짝 진화된 로맨틱 코메디..

20대 이젠 나이 들어도 더 젊어보이기까지 한 30대를 아우르는 젊음과 청춘의 기록들

그들이 이야기보다 그들의 시간이 더 찬란한다가는 생각을 했다.

그 시기를 앞둔, 지나온, 그리고 지금인 그 모든 사람들의 찬란함을 찬양한다.


- 영화 속 말들 -


"이 사람이구나..느낌이 오는 시간이 3초래..처음 보는 순간일 수도 있고 원래 알고 지내던 사이였는데 갑자기 다르게 보이는 순간이..."


"그 말을 못 잊는게 아니라, 네가 그런 생각을 했다는 것을 잊지 못하는 거야."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곱마리 눈먼 생쥐                                               [바람은 보이지 않아                                         Seven Blind Mice]                                                De Quelle Couleur Est Le Vent?]                                                

저자 : 에드 영 (Ed Young)                                              저자 : 안 에르보(Anne Herbauts)

출판사 : 시공주니어                                                     출판사 : 한울림어린이                                                                                                                    


새로 출간되는 좋은 동화책을 넙죽 넙죽 살 수 있는 경제 형펀이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늘 하는 나로서는 좋은 책을 가질 수 없다는 아픔이 늘 있지만, 도서관을 통해서 그런 책들을 늘 만날 수 있는 기쁨이 책을 가지는 것 못지 않은 즐거움이 있다는 걸 인정할 수 밖에 없다.


최근에 도서관에 갔다가 발견한 [바람은 보이지 않아]를 읽고나서는 에드 영의 명저[ 일곱마리 눈먼 생쥐]가 아주 자연스럽게 생각이 났다.


모든 인간은 자신이 보이는 것 안에서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고 그것이 진리인 듯 포장해서 설명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 두 책은 그런 경향에 대해 아주 잘 설명해주는 책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다.


[일곱마리 눈먼 생쥐]는 아주 큰 코끼리의 일부를 만지고 더듬으면서 이 코끼리라는 물체는 일곱마리 생쥐의 각자의 더듬더듬의 결과물고 규정 짓고 자신의 주장을 피력한다. 코를 만진 놈, 다리를 만짐놈..모두 결론이 다르다. 자신의 한계 안에서 내려진 결론이니 그 답 역시 한계 안에 갇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걸 책을 읽다보면 알게 된다. 아이들에게 읽혀주어도..에이 아닌데..라고 연발 흥분해서 말하는데..조금 아이가 크면 그 일곱마리 생쥐들이 왜 아닌 이야기를 하는 것인지 알게 되고..실제 눈 멀지 않았지만, 눈먼 생쥐라고 해도 그 말이 맞는지 이해하게 된다. 아울러 우리 모두 모든 사물을 저 일곱마리 생쥐 중 한마리..혹은 그 모두 똑같은 하나의 나로 사물을 보고 규정하고 있다는 걸 눈치 챌 수 있다.


책 속의 생쥐들과 다르게 생각하고 그 생각을 다시 검증해 보는 태도가 우리 모두에게 필요하다는 것을 설명해 주기에 이 책은 안성맞춤이다.


책이 재미 있기도 해서 아이들도 좋아하며 읽었던 기억이 난다. 이 책을 연상하게 했던 안 예르보의 신작 [바람은 보이지 않아] 역시도 이런 기조를 엿볼 수 있다. 한 소년이 바람이 무슨 색일지 궁금해 하면서 길을 걸어간다. 그리고 그 길에서 만난 많은 것들과 대화를 나눈다.





그 대답을 물어보니 대답하는 개도,늑대도, 코끼리도, 뿌리도, 사과도 각자 자기가 생각하는 바람의 색깔을 알려준다. 그중 늑대는 "숲 속에 깔린 젖은 흙이 품고 있는 어둠의 색"이라고 말한다.조금 멋있는 표현이라 슬쩍 남겨 보는데 야행성 돌물로써 밤에 활동하는 늑대가 만나고 느꼈을 법한 바람의 향내를 엿볼 수 있다. 그러나 그런 늑대의 대답은 늑대의 그런 한계를 담고 있는 대답이다. 늑대와 달리 사과는 바람의 색깔을 "달콤한 색"이라고..대답하면서 자신의 정체성과 대답을 동일시 한다. 전형적으로 자기 틀 안에서 정해진 대답을 해답으로 표현하고 있는 모습이다.


물론, 바람을 색깔로 표현하는 것이 정확한 대답이 있는 것이 아니니 앞서 본 [일곱 마리 눈먼 생쥐]처럼 그 실체가 분명한 물건에 대한         자의적 해석에 대한 문제와 바람의 색깔과 같이 대답이 무한정 나올 수 있는 것과는 질문 자체가 성격이 다를 수 있지만, 그 대답을 내어 놓은 과정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오류의 함정이 비슷해서 이 두 책을 엮어서 읽었던 것 같다.


생각은 다양하게 폭 넓게 그러나 다양한 고민 끝에 낸 자신의 그 해답을 정답으로 한정짓지 않은 태도는 일상에서도 상당히 중요한 태도라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두 책 모두 깨 흥미있고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출간된 시기가 달라 그림의 세련됨 이런건 차이가 있겠지만, [일곱마리 눈먼 생쥐]의 삽화도 아주 훌륭하고 안 예르보의 신작은 점자 형태로 되어 있어 눈을 감고 책을 손가락으로 만지면서 읽으면 바람의 색깔에 대해 각자 생각을 상상으로 채울 수 있는 장점도 있다. 두 책 모두 흥미롭고..내게는 애정할만한 책이다.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