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019년, 20부작

감독 : 차영훈

방송편성 : KBS2

각본 : 임상춘

출연 :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지이수, 오정세, 염혜란, 손담비, 김강훈, 고두심, 이정은

 

다시보기와 아이피 TV 같은 소스가 없을 떄와 비견되는 시청율을 올리고 있다고 해서 부랴부랴 찾아본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보면서 들었던 생각이 이 드라마는 도대체 장르가 무엇일까..로코. 그냥 코미디, 범죄수사물. 가족 드라마..뭐라고 딱히 규정하기 쉽지 않을 정도로 다양한 장르가 섞여 있다는 것.

다른말로 하면 흔하게 해당 장르에 집중하기 보다는 인물의 캐릭터와 다양한 장르의 특수성을 가미한 조금 복합적인 드라마라는 인상이 강하게 들었다. 다른 의미로는 단순한 하나의 장르 안으로 들어가는 치밀함보다는 다양한 눈요기가 가능한 드라마지 않나.. 다 보고 나서 요즘 드라마 쓰는 작가들은 힘들겠네...라는 생각을 먼저 했다. 그 말이 잘 쓴다는 말과 이어지는 건 아닌거 같고.. 요즘의 현상을 잘 보여주는 드라마인 것은 분명하구나.. 시간은 잘 가고 한떄를 잘 기록하겠구나 같은 단편적인 생각만이 들었다. 드라마 속의 많은 캐릭터와 배우들의 연기 조합이 좋았지만..개인적으로 오정세는 정말 딱 자기 역할이다..라는 생각을 했다. 오래간만에 지상파를 통해서 회자되는 드라마라 보면서 대 내외적으로 작가가 영리하다는 생각을 했지만..인생 드라마와는 조금 거리가 먼 아쉬움..그건 뭔지 잘 모르겠다.

 

- 드라마 속 대사-

 

"마누라가 직장 상사면, 일생에 퇴근이 없는거여..."

 

"다정하고 싶어요. 다정은 공짜니까, 그냥 서로 좀 친절해도 되잖아요?"

 

"세상이 그렇게 따박따박 정의롭지가 않더라구."

 

"세상에 굿바이가 어딨냐구? 드럽게 헤어져야 진짜 헤어지는 거지."

 

"불공평하다. 진짜 열심히 하는데도 자식한텐 매일 죄인이다."

 

"원래 바람이란 게 시작이 반인거지. 사람들이 바람난 놈 안 난놈 그러지 바람 찔끔 난 놈, 많이 난 놈 그래?"

 

"결혼이라는 게 말이야. 나는 노규태가 금가락지인 줄 알고 골랐는데 살아보니까 이게 놋가락지도 안 되는거야. 그런데 더 압권은 시부모는 나한테 다이아나 준 지 안다는 거지."

 

"남들보란듯이 행복한 건 진작에 포기했다. 행복을 수능 성적표로 생각하고 올려다 봐도 답이 없더라. 그건 니들 기준이고 내 점수는 내가 매기고 산다."

 

"동백씨 마음엔 동백씨 꽃밭이 있네. 난 그 유명한 법대 갔는데, 내 마음에 꽃밭이 없더라."

 

"용식씨 만두는 김으로도 다 익잖아요. 안 끓여도 다 익잖아요. 우리 그냥 불같이 퍼붓지 말고 그냥..천천히 따끈해요."

 

"엄마 얼굴에 그늘이 들면, 아이한테도 당연히 그늘 들어. 네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한거야. 네 인생 살아."

 

"동정은 쉽고 동경은 어럽다"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