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부제 : 옛이야기를 통해서 본 여성성의 재발견

글 : 고혜경

출판사 : 한겨레출판

출판일 :2006년 초판 1쇄

가격 :11,000



보통의 급진적인 페미니즘 서적보다는 이런 학술적이면서 이야기가 많은 책들을 좋아한다.

궂이 폐미니즘이라는 수식어를 붙이지 않아도 현실적인 여성의 문제에 대해 인식하기에도 이야기를 나누기에도 좋은 컨텐츠를 가지고 있는 책이다... 책을 다 보고 책을 잘 쓰는 사람이 참 많구나 느끼게 하는 책이기도 했다. 


책 속에 등장하는 수 많은 옛이야기를 통해 사회적으로 여성성이라 이름 붙이고 얼마나 다양한 방법으로 여성을 속박해 왔는지 그리고 그 많은 이야기들 속의 압박을 모르고 있었는지 눈 뜰 수 있게도 하고 그것이 사회 기제 안에 어떤 의미로 고착되었는지 짐작도 할 수 있게 한다. 심리리학적으로 문학의 인물들을 판단해 보는 것이나 그 안을 들여다봄으로써 주변을 다시 인식한사고 방식은 늘 반복적으로 느껴지지만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롭다. 입문 폐미니즘 도서로써 상당히 흥미로운 책이다. 

- 책 속의 글 -


"신화와 의례가 살아있는 원주민 종족들은 일생 동안 수차례 통과의례를 치른다. 통괴의례란 삶과 죽음의 드라마다. 이들의 일생은 수많은 죽음과 수많은 탄생이 거듭되는데, 매 죽음의 순간마다 기존 세계는 파괴되고 더 넓고 깊은 세계가 열린다. 그러므로 죽음은 새로운 세계의 탄생을 위해서 필연적인 과정이다. 이 과정을 거듭하면서 진정한 자신의 찾아가는 것이다."-94P


"신화나 옛이야기에 자주 등장하는, 상반된 특질을 가진 원형을 트릭스터(trickster)라 한다"

기존 세계의 틀이 깨지고 그고에 더 넓은 세계가 나타나는 과정에 트릭스터가 개입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101P+104P


"현대인에게 가장 위험한 것이 자연의 근본적인 역설을 무시하는 경향이라 주장한다. 우리에게 가장 큰 위협으로 다가오는 자연의 힘이 바로 우리를 보호하고 항상 새롭게 만드는 힘의 원천이기 때문이다. "-106P


"나는 죄책감이란 덜 걸러진 감정이 남아서 소화되지 않은 앙금 같은 것이라 생각한다."-108P


"평생 자신의 소명을 찾아 헤매는 것이 문명화된 사회를 사는 우리 대부분의 모습이다."-117P


"본능의 지배를 받는 사람에게서 의미를 찾는 것은 무의미한 행동이다."-132P


"결혼을 낭만적인 사랑-신혼의 꿈-행복으로 연결하지 않고 상실-희생-죽음으로 연결하는 이유는 내가 더 이상 이십 대가 아니기 떄문이기도 하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허니문이나 로맨스의 달콤함이 끝나는 시기가 바로 진정한 결혼이 시작되는 시점이라고 생각하기 떄문이다."-141P


"자기 탐구에 게으르지 않은 깊은 영혼의 소유자들이 형성하는 관계는 아름답다. 개인의 영혼이 자유로울수록 친밀함도 더 깊어지기 때문이다. "-144P


"세계의 신화가 거듭 강조해 주는 희망적인 메세지 하나는 어두움이 짙은 곳에 빛의 반짝임이 더욱 또렷해진다는 사실이다. 엄청난 혼돈 속에 반드시 새 빛이 탄생한다. 이런 빛의 탄생은 바바로 인해 가능하다. 이반의 등장이 중요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158P


"분노는 마른 장자게 지핀 불길처럼 순식간에 타올랐다가 사그러진다. 반면 증오는 훨씬 지속적이고 사악하다."-194P


"내면의 관심과 외부 세계에서 일어나는 현사을 인과관계로 설명할 수는 없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우리가 이해하고 있는 것보다 이 세계가 훨씬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느끼게 된다. 과학적, 합리적인 세계관이 우리를 끝없이 이런 체험으로부터 멀어지게 하지만, 이런 비확학적, 비이성적으로 보이는 현상을 체험할 때의 느낌이 어떤 것인지 나는 잘 알고 있다. 심리학자 칼 융은 '아니마 문디(anima mundi), 세계 영혼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230P





posted by kino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