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원제 : Odd Girl Out

부제 : 그들은 어떻게 친구가 되고 왜 등을 돌리는가 

글 : 레이철 시먼스(Rachel Simmons)

출판사 : 양철북

출판일 :2011년 초판 1쇄

가격 :15,000


남자, 이른바 소년들로 표현되는 시기의 남자들의 관계 양상과는 다는 소녀들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한 책..관련된 분야의 저술이 적다보니 자주 거론도 되고 꽤 많이 읽히는 책인것 같다.

개인적으로 딸만 둘을 키우다보니 딸들 세계의 이 시대의 혹은 지금 현재의 소녀들의 관계에 대한 이해의 필요성..그리고 독서모임에서 추천되어서 읽었는데... 피상적일지라도 현재의 우리 상황에 많이 대입해 보고 싶었지만, 임상 실험의 대상지가 미국과 영국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상당히 현실 괴리되는 부분이 있지 않나고 느끼기도 하고 그럼에도 맞아 그럴지도 그런듯 그런것 같애 같은 감정들을 발한하면서 읽은 것 같다.


개인적으로 저서의 가치는 인정할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누구나 이책에 나오는 사례들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문제화 하고 하는 태도는 지양해야 할것 같다는 생각을 하면서 읽었다.


가장 수긍하는 부분은 소년들처럼 외부로 보일 수 있는 폭력성을 가지고 있는 소녀들의 감정 폭발이 사회적인 시선이나 압박을, 혹은 주변의 비판과 비난을 의식해 은근하게 그 폭력성을 표현할 수 밖에 없는 사회적인 기제에 놓여있다는 언급은 상당히 수긍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그러나, 아이들의 관게에서 일어날 수 있는 소소한 문제들도 이 책에서와 같은 수준으로 언급하고 문제화 화면 문제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걱정스러운 부분도 있었다. 실제로 각 개개인들은 많은 관게를 통해서 그 관계 자체를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관계 역시 자신을 중심에 두지 않고 생각할 수 있는 관계는 없다. 관계 자체보다는 자신 스스로가 더 중요하다. 따라서 관계의 지속이나 생성 역시 자신의 이해득실에 따라 자신의 요구와 희망 유지 여부에 따라 상당히 결정할 수 있고 관계에서 배제된다고 느낄 때 스스로 그 관계를 이해하고 주체적으로 정리할 수 있을 때 새로운 관계도 시작될 수 있다. 관계를 맺으면서 생기는 대부분의 문제들이 결국의 그 관계의 주체가 본인임을 인식하는 통과의례라는 점을 감안하면..그 소녀들의 양상 중 문제시 되는 것들은 상당히 과장된 부분이 있고, 실제로 있었던 케이스라 하더라도 문제를 만들기 위한 문제 표본은 아니었을까 의심하면서 읽기도 했다. 


그럼에도 이런 책들이 좀 읽히고 팔리고 그러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좋은 책이란 결론을 말해주는 책보다는 스스로 결론을 찾게 도와주는 책일수도 있다고 생각하는데..이런 애매하고 확증할 수 없는 이슈들은 각자 읽고 개인의 의견을 정립하는 과정 자체가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결론을 쉽게 낼 수 없기 때문에 생각할 수 있는 이슈도 많아진다. 이 책은 그런 책이다.


근저 아이들이 느끼는 관계의 소외를 인식하고 또 그것을 건강하게 받아들이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는데..가장 많이 해 주고 싶었던 말은 모든 관계는 자의든 타의든 어쩔 수 없이 생성되고 또 그 끝은 기필코 소멸한다는 것...소멸을 막거나 늦추거나 혹은 새로운 관계를 만드는 것도 나의 노력 여하에 따라 그 폭이나 깊이가 있다는 것....그럼에도 그 어떤 노력에도 힘을 쓸 수 없는 관계도 있음을 알고 받아들일 수 있는 태도를 갖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소년과 소녀들이 유독 관계맺기 관리하기 같은 것에 어려운 것이 아니고 모든 인간들이 다 힘들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늘. 자주 말해주는 것. 내가.나를 사랑하면 남도 나를 사랑한다. 내가 사랑하는 법을 알기 떄문에 남도 사랑할 수 있고..진짜로 남을 사랑하고 좋아하는데 그 상대가 너를 싫어하기가 더 어렵다고 말해준다.


관계를 만들때도 그걸 유지하는데도 에너지가 든다. 시간도 들고 돈도 들고 마음을 쓰게 되고 애도 쓰인다.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하고 또 그 안에서 서로 시너지를 내기도 한다. 나이가 들어가서 그런가..에너지가 적게 쓰이는 관계가 좋고 편안하고 위로가 되는 관계를 선호하게 된다. 꼭 좋은 관계를 위해서가 아니라 내가 그런 사람이 되기 싫어서 늘 말랑말랑한 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뿐이다. 관계는 늘 나 아닌 다른 나라는 상대가 있고 그래서 절대적이라고 보다는 상대적일 때가 많다. 관계에 문제가 있다면 늘 내 문제도 있기 때문에 '탓'이라고 생각될 수 있는 언어를 쓰거나 평가하는 태도 같은 걸 버리려고 노력한다.


정만 좋은 관계는 규정하지 않고..그냥 존재, 이미 그런 상태로 있는 것 같다.



- 책 속의 글 -


"침묵은 여자들의 경험 깊숙히 침투해 있다. 여자라서 겪을 수 있는 일들, 예컨대 근친상간, 가정폭력, 여성 건강 등을 공개적으로 거론하기 시작한 것은 겨우 30년 전부터이다."-8P


"관계적 공격은 "관계나 수용, 우정, 소속감의 느낌을 훼손(혹은 훼손하겠다고 위협)하여 타인을 해치는' 것이다. 여기에는 조종을 포함하여 관계를 무기로 사용하는 행위는 무엇이든 포함된다. 이는 1992년에 처음 밝혀진 것으로 대체공격의 핵심이라 할 수 있으며, 많은 소녀들이 이를 비통한 감정으로 경험한다."-60P


"침묵은 뚫을 수 없는 벽을 만들고 자기표현의 기회를 가로막는다. 더 중요한 것은 갈등을 타개할 기회를 차단한다는 사실이다.:-64P


"연구에 의하면 소녀들이 공격 행위를 하면서 느끼는 죄의식은 다른 사람들과 책임을 공유할 때 현저히 감소한다고 한다."-115P


"간접성의 문화는 갈망을 두 가지 방식으로 반영한다. 소녀들에게 세상을 주지만, 수녀들을 묶어놓는 것이다. '좋아, 하지만'의 태도이다. 좋아, 너희가 원하는 건 뭐든지 될 수 있어. 하지만 허용되는 범위에 한해서. 좋아, 너희도 경쟁하고 이길 수 있지. 하지만 겸손하고 다소곳하고 얌전하게 구는 한에서. 의도하지 않았고 심지어 미처 깨닫지 못했는데도, 조금만 그 범위를 벗어나거나 어긋나면 "자기가 최고인 줄 아는 여자"가 된다. "-158P


"진실을 말하지 않는 사람은 통제력 상실에 대한 두려움 속에서 산다. 다른 사람에게 취약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통제력의 상실을 의미하므로 조종하지 않는 관계는 바랄 수 조차 없다." 고립과 유기의 두려움이 어쩌면 대체공격을 이해하는 열쇠인지도 모른다. "-202P


"대체공격과 갈등 회피가 소녀들의 삶의 세가지 영역에서 교차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 세가지는 리더십, 관계 폭력, 그리고 청소년기에 일어난다고 하는 자존감 상실이다. "-363P


posted by kino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