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008.12.11 14:46 All That Japan/Japan Movi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일본, 105분

감 독 : 야스다 마나(安田真奈)
각 본 : 야스다 마나(安田真奈)
 
출 연 :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혼조 마나미(本上まなみ)  
          사와다 켄지(沢田研二)  
          하야시 츠요시(林剛史)
          카사하라 히데유키(笠原秀幸) 
          이시자카 치나미(石坂ちなみ)

음 악 : 하라 유키(原夕輝)

2년 밖에 지나지 않은 영화인데 우에노 주리가 상당히 어리고 순박해 보이는 건 시골의 어느 작은 마을을 무대로 하고 있는 영화의 배경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런 여주인공의 풋풋함 처럼 한동안 말하지 못하고 가슴 속에만 숨겨둔 가족간의 사랑을 다룬 소박한 영화가 바로 이 영화다.

주인공 레이(우에노 주리 분)는 아주 작은 촌 동네에서 조그마한 전기상사를 운영하고 있는 아버지가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담은 편지를 동생에게서 받는다. 잠시 한달 동안만 아버지를 대신해서 가게를 좀 봐주면 안되느냐는 것이 주된 내용.  평상시에 아빠랑 사이가 좋지 않았던 레이는 망설이지만, 도쿄에서 백수가 되고 생활비가 떨어져 갈 때 쯤이라 레이는 가방을 꾸려 고향집으로 내려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가 젊은 시절부터 계속해온 전자상사의 일을 귀찮게 접하던 레이는 아주 작은 결함까지도 손발로 뛰어가면서 동네 마을 사람들의 손발이 되어가면서 일해온 긍지를 조금씩 알게 된다. 그런 아버지의 꾸준하면서도 착실한 모습 뒤에는 자식들의 장래를 위해 돈을 조금씩 저축하면서 알뜰하게 생활해온 아버지의 일생과 맞닿아 있다는 점을 알게 되면서 적지 않게 고마움도 느끼는 레이. 짧은 고향에서의 생활에서 아주 작고 하잖아 보이는 일이라도 남을 위해서 열심히 살아온 아버지의 모습에 자신의 꿈에 대한 자세가 얼마가 부족했는지 조금은 알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의 제목 행복의 스위치는 소소한 마을이 문제를 해결해주면서 자신의 긍지를 가져왔던 아버지에서 배운 행복한 삶에 대한 하나의 상징같이 받아들여진다. 우직하고 때로는 답답해 보이는 아버지의 삶 속에는 언제나 나라는 이름의 자식에 대한 자기 희생이 있었음을 이 영화는 별 억지 없이 자연스럽게 느끼게 한다. 툴툴대며 철없어 보이는 주인공 우에노 주리의 연기 역시도 자신이 가진 삶의 위치를 찾아가기 위해 성장통을 겪는 청춘의 모습을 아주 잘 보여준다. 영화 속의 에피소드 중에 재미 있는 것은  아버지가 어머니를 두고 동네의 식당 아줌마와 바람이 났다고 오해하는 부분. 딸이 가질 수 있는 아주 평범해 보이지만 설득력이 있는 에피소드가 이 영화 속의 아빠와 딸의 은근한 거리에 대한 원인이었음을..그리고 자신이 앞서서 아빠를 오해했다는 점을 인식하면서 다시 자신도 어른이 되는 모습은 지극히 평이해 보이는 사건이지만 영화 속의 맥락과 딱 들어맞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의 말미, 건전지의 암수가 틀려서 작동이 되지 않던 오르골 처럼..자신의 삶에 있어서 적당히 스위치를 조정할 줄 알 때 자기 삶의 주인이 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메세지를 받고는 내 삶에 대한 작은 되세김을 해 본다. 어느만큼 적절하게 내 인생에 스위치를 조절하고 있을까? 지금의 나는.....

posted by kino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