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019.01.07 07:37 All That Book/소설


글 : 러디어드 키플링 (Rudyard Kipling)

출판사 : 찰리북

출판일 :2018년 07 초판 1쇄

가격 : 13,000


도서관에 들려서 고른 작은 책이 계획에도 없던 2019년의 첫 책이 되었다.

다양한 선장들이 나올 줄 알았더니 주요 선장은 2명...그리고 선장이 주인공이 아니라 선장에게 인생의 가르침을 받는 하비가 주인공이다. 이런 모험 소설 성장 소설은 지금 한창 자라나는 우리 딸이 읽어줘야 하지 않나 싶은 생각이 많이 들지만, 요즘 아이들은 성장도 유투브로 하고 모험도 핸드폰으로 하니 할말 다 했지.. 싶다. 나 역시 그 젊은 날에는 키플링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고 자랐고 나이 오십이 다 되어서야 흐뭇한 마음으로 책장을 넘기다니 인생은 역시 알 수 없는것 같다.

책에 대해서 찾아보니 최초 완역본이라고 하고 삽화도 초판 당시의 그림이라고 하니 덕분에 역사속의 낯선 미국의 문화를 엿볼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 사실적인 바다그림 선원들 이야기는 활기차고 지금의 자본주의적인 세태가 시작되는 지점에서 고군분투하는 미래의 부자들과 그들과 섞여서 전혀 자신의 존재에 영향없이 교류하는 선장들의 면모에 일면 생경하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 부잣집 아들이 죽을지도 모르는 바다에서 벌인 이야기들을 살면서 젊을 떄 격을 수 있는 경험으로 받아들이는 신흥부자의 마인드에 감탄한다. 이건 순전히 지금 우리나라 세대에 비추어서 그렇다.


고통없이 크는 생물은 없으니 다 함께 인생을 살찌우는 고통이 하나의 사람을 보다 단단한 사람으로 만들겠거니 생각해 본다. 새해 벽두부터 나이와 상관없이 도전하고 그것을 즐길 수 있는 힘에 대해 응원 받은 느낌을 전해 주는 소설이다. 정글북을 안 읽어봐서 그것보다 더 좋은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고전적인 글을 썼던 사람이구나 키플링은....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책장을 는다.


- 책 속의 글 -


"깊은 잠은 사람의 영혼과 눈과 마음을 개끗하게 하고 아침밥도 게걸스럽게 먹게 만든다."-85P


"제 아무리 슬픈 일이 있다고 해도 천만장자 역시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자기 일을 계속해야 하는 법이다. "-281P


"트루프 선장님이 그러셨어요. 이 세상에서 가장 흥미로운 것은 다음 세대가 어떻게 밥벌이를 하는지 알아내는 것이라고요.." 304P


"저는 말처럼 열심히 일했고 돼지처럼 열심히 먹었고 시체처럼 열심히 잤다고요."-305P


"절망의 가장자리로 내몰렸을 때조차도 그는 믿을 버리지 않았다.그 믿음은 사람과 사물에 대해 아는 것에서 부터 나왔다."-353P

posted by kino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