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스 다음 전시회도 꽤 매력 적인 듯....

이러다 못보지..

이러다 지나가지...

 

지방에 있으면 이런 기회를 놓치지..

환경의 탓이 아니라 내 게으름을 탓해야지..

별의 별 생각을 하며 서울로 향하는 버스를 타고 바로 예술의 전당으로 향했다.

 

처음 가는 곳도 아닌데 꽤나 헤매이기도 하고.. 전시회는 기대를 해서 생각보다는 섭섭한 부분이 많았다. 

날짜가 다 되어서 할인 없이 꽉찬 가격에 봐서 그런 점도 있겠지만 생각보다 그림이 많다는 느낌을 받지는 못했다. 후기 컷팅기법이 들어간 그림들을 실물로 보았다는 것 정도에 만족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이미 다 커버린 아이들이랑 마티스 체험 같은걸 하지 못한 아쉬움도 한몫 했는지도 모르겠다.

 

사진을 찍어도 되는 전시관과 안되는 전시관을 분리 해주어서 관림은 관람대로 관람과 체험을 분리해서 할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 정재형이 도슨트를 맡았으나 나는 따로 듣지 않았다. 이런 것들이 선입견이 될 수도 있어서

 

많이 본 듯한 마티스의 어떤 그림
컷팅 기법..으로 제일 많이 쓰이고 있는 그림이 아닐까?
단순하지만 명료하고..명료함 안에 애정이 느껴진다.
저 자리에 서는 순간은 마티스의 피사체가 되는 것 같지만 자신을 찍어주는 어떤 이의 피사체가 되겠지.. 하지만 난 혼자였.....

조금 자세히 본다고 보아도 전시회는 1시간을 조금 넘기고 다 볼 수 있었다.

마티스의 몬스테라..마티스의 이웃들.. 피카소가 정말 되고 싶었던 건 결국 마티스였다..라는 말에는 어떤 관계의 파현들이 녹아 있는 걸까.. 피카소의 그림과는 다른 피카소의 알상과는 다른 마티스의 안정감은 결국 사물에 대한 사람에 대한 애정이 아니었을까.. 오늘도 집 거실을 차지하고 있는 마티스가 사랑했던 몬스테라를 보면서 아침을 시작했다. 마티스 만큼은 아니지만 나도 몬스테라. 마티스 마티스의 그림들이 좋다. 

 

크게 머리 쓰지 않고 가볍게 즐긴 어느 봄날의 나들이 같은 전시회였다.

by kinolife 2022. 4. 11. 12:15
| 1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