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만을 위주로 파는 아름다운 가게 전문책방이 있는데, 내가 할고 있는 곳은 두 곳. 광화문 점과 어제 가본 이 곳 신촌의 책방 뿌리와 새싹... 역시 실내 내부는 사진을 찍지는 못했다. 바깥 풍경을 잡아서 사진음 몇장 찍고 이래저래 둘러보다가..유재하 가요제 출신의 오윤아가 활동했던 CCM CD 한장과 서너장 CD를 더 사서 돌아왔다. 사고 싶었던 책이 있기는 했는데, 보리에서 나온 정언이 사실화 동화책 시리즈가 알아 몇개 빠져 있었지만 양호한 상태로 있었다. 하지만, 너무 무거운 관계로 구매는 포기...이럴떄 역시 차가 있어야 하는 건가 라는 생각을 절로 하게 된다. 어느 1층집을 개조한 것처럼 보이는 장소에서 한적하게 차도 마시고 책도 보고 할 수 있다.  내심 진건씨가 사고 싶어하는 LP 박스 세트가 2질이나 있어서 허거덩 하기도 했는데..역시 무거워서 구매는 포기한다. 언제 기회가 되면 진건씨랑 함께 나와봐야 겠다. 빨간날은 쉰다니..토요일날 시간을 내어 봐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 1. 17. 06:23
| 1 2 3 4 5 6 7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