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일이 있을때 마다 내려오는 길 저녁은 이 곳의 기사식당 밥..

주로 집회나 행사가 있을때 상주로 들어오기 전에 먹는 밥집이다.


매일 반찬이나 메뉴가 바뀌고..제철 재료들로 차려진 밥으로 배부른 한끼를 먹는다.

너무 맛있다기보다는 매우 문안한 식당의 표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상주시 함창읍 윤직리 622-7 | 승춘기사식당
도움말 Daum 지도
by kinolife 2019. 6. 1. 1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