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후지 TV
방 영 : 2006년 2월 27일~3월 2일
감 독 : 키노시타 타카오(木下高男)
          히라이 히데키(平井秀樹),
          이와타 카즈유키(岩田和行)
각 본 : 카와시마 아야노(川嶋綾乃)
          타카야마 나오야(高山直也)
          카와시마 스미노(川嶋澄乃)
          타무라 타카히로(田村孝裕)
          한자와 리츠코(半澤律子)

출 연 : 우예토 아야(上戸彩)
          사다 마유미(佐田真由美)
          반노 마야(坂野真弥)
          야마모토 미라이(山本未来)
                                                     노무라 히로노부(野村宏伸)
                                                     히라이와 카미(平岩紙)
                                                     나가이 히데카즈(長井秀和)
                                                     호리키타 마키(堀北真希)
                                                     마츠야마 켄이치(松山ケンイチ)
                                                     야마자키 시게노리(山崎樹範)
                                                     호리우치 켄(堀内健)
                                                     타케야마 타카노리(竹山隆範)
                                                     카네코 타카토시(金子貴俊)
                                                     카츠무라 마사노부(勝村政信)
                                                     야마다 유(山田優)
                                                     아사카 마유미(朝加真由美)
                                                     야마모토 류지(山本龍二)
                                                     타니 케이(谷啓)
                                                     타나카 케이(田中圭)
                                                     키쿠치 킨야(菊池均也)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마스다 요시아키(増田佳彬)
                                                     하마다 마리([濱田マリ)
                                                     아베 사다오(阿部サダヲ)
                                                     스가 타카마사(須賀貴匡)
                                                     도이 요시오(土井よしお) 
                                                     노조에 요시히로(野添義弘) 
                                                     나카시마 카나데(中島奏) 
                                                     키타야마 마사야스(北山雅康) 
                                                     무라카미 와타루(村上航) 
                                                     에비하라 케이스케([海老原敬介) 
                                                     야시바 토시히로(矢柴俊博) 
                                                     이치카와 에미(依知川絵美) 
                                                     카마카리 켄타(鎌苅健太) 
                                                     엔도 쇼조(遠藤章造) 
                                                     코마츠 아야카(小松彩夏) 
                                                     타쿠마 세이코(たくませいこ) 
                                                     오오야마 히데오(大山英雄) 
                                                     니시오카 류이치로([西岡竜一朗) 
                                                     카세 타카오(加瀬尊朗) 
                                                     토요나가 토시유키(豊永利行) 
                                                     이와토 히데토시(岩戸秀年) 
                                                     하마 코이치로(浜幸一郎) 
                                                     나카고메 사치코(中込佐知子) 
                                                     시마즈 켄타로(島津健太郎) 
                                                     키쿠치 코지(菊地康二) 
                                                     츠츠미 마사타카(堤匡孝) 
                                                     타케시마 무네나리(竹嶋宗也) 
                                                     오오하시 노조미(大橋のぞみ)

주제곡 : "RESISTANCE" by 나카시마 미카(中島美嘉)

현재 일본을 살아가는 20대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4편의 단편이 묶인 시리즈 단편 드라마... 보는 동안은 재미있게 봤지만 다 보고나서는 조금은 허무한감을 전해주는 앙꼬빠진 드라마 같다.
하룻밤 혹은 단기간의 성관계를 위주로 한 교제를 통해서 명품 옷을 구입하는 여성, 여배우가 되기 위해 자신의 정체성을 잃어가는 여성, 라이브 채팅을 통해서 자신의 성 정체성을 확인하는 여성, 그리고 빠징꼬에서 무위 도식하면서 생활에 비젼없이 시간을 죽이는 여자 등..
일본에서 여성들이 성이나 무기력에 노출되어 자신의 삶을 비젼없이 갉아먹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는 흑백 교과서 같은 드라마이다. 비교적 인지도 있는 신예 배우들이 많이 등장하는 데도 불구하고..드라마는 비록 현재의 일본에 가깝게 표현하는 것이라고 해도 그닥 깊이가 없다는 문제가 있다.

의미 없는 삶에 대한 단순한 표현으로는 감동이나 교훈을 줄 수 없다는 걸 다시 한번 확인 해 준 드라마...
본지 꽤 되기도 했지만...이상하게 여운이가 기억이 짧고 시간이 좀 아깝다는 생각이 내처 든 건 무엇인지...
이 드라마의 매력적인 여배우들..다른 곳에서 그 매력을 더 찾아 보아야 한다. 드라마의 길이 만큼이나 여운이 짧은 드라마 4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 1. 1.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