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019.03.24 13:48 All That Book/수필


원제 : The Thing About Life Is That One Day You'll Be Dead

글 : 데이비드 실즈(David Shields)

번역 : 김명남

출판사 : 문학동네

출판일 :2010년 03초판 1쇄

가격 :13,000


 생성과 소멸이 한짝을 이루드시 탄생은 늘 죽음가 맞 닿아 있다.

이 책은 인간이라는 생물이 탄생하고 어떤 변화를 겪어서 다시 죽음을 맞는지 그려내는데 그동안 그런 표피적인 이야기들과 달리 실제 몸의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그것을 그동안의 인간들은 어떤 경험과 철학적인 사고로 표현해 왔는지를 알려주고 있는 책이다. 상당히 흥미롭게 쉽게 잘 읽었는데 저자가 상당한 필력이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해하기 쉬운 이야기지만 재미있게 쓰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니까...


유년기나 청년기는 정말이지 나름 즐겁게 읽었는데 후반의 노년기 부분은 상당히 읽는 속도도 떨어지고 마음 많이 아파 하면서 읽었다. 나에게도 곧 닥칙 이 생물적 변화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늙는것 만한 축복이 없다는 생각을 늘 하면서도 이상하리만치 씁쓸하고 마음 아프게 읽었다.   청소년들도 충분히 재미있게 읽어낼 수 있는 텍스트다.


수 많은 사람들이 늙어가는 과정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그리고 내가 그 다가올 과정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생각이 많이 든 책이다. 이런 비슷한 이슈의 책 중에 이 책이 가장 매력적인 것은 실제로 몸이 어떻ㄱ 변호하면서 늙는지를 알려주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다른 어떤 철학적 문체나 문학적 비유보다 강하게 느끼게 하고 생각을 정리할 수 있게 해 주는 것 같다.


-책 속의 글-


"한 판 시합을 시작해 보자. 내 이야기 대 내 아버지의이야기.

이것은 내 몸의 자서전이고 내 아버지 몸의 전기이고, 우리 두 사람 몸의 해부학이다. 내 아버지의 이야기이고, 아버지의 그 지칠줄 모르는 몸 이야기이다. 내 몸과 내 아버이지의 몸과 모든 사람의 몸에 깃든 아름다움과 비애.

죽음을 받아들이세요. 나는 이렇게 말하는지도 모른다. 삶을 받아들이거라. 아버지의 대꾸는 이해되고도 남는다." 프롤로그 중에서


"미드라시(경전에 끊임없이 주석을 달며 고쳐나가는 연구이다.)에 따르면, 우리가 주먹을 쥐고 세상에 나오는 것은 " 세상은 내 것이야. 내가 다 물려받겠어!."라는 뜻이다. 우리가 손을 편 채 세상을 떠나는 것은 "세상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는 뜻이다."-유년기와 아동기 중에서


"인간사 거의 모든 문제가 그렇듯, 해답이 부족한 경우는 절대 없지만 원하는 대답은 없다. "-176P


"수컷이든 암컷이든 짝짓기를 하지 않은 초파리는 번식을 한 초파리보다 오래 산다. 생존 본능과 번식 본능은 상충한다. "-188P


"내가 확신하는 한 가지. 나는 몸이 기능하지 못하고, 스스로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스스로 돌볼 수 없게 되면 살고 싶지 않다. 그런 시점이 되면 스스로 목숨을 끓을 용기가 있었으면 좋겠다. 인생은 굉장히 소중한 선물이며 언제나 사는 쪽을 택해야 한다고 나도 굳게 믿지만, 내게 삶이란 제대로 기능할 수 있는것이다. 더 시간이 흐르면 이러한 내 생각을 더 세련되고 확실하게 표현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258P



- 책에 언급된 삶과 줄음에 대한 명언들"


"우리는 모두 타인의 고통 속에서 태어나고 자신의 고통 속에서 죽어간다."-프렌시스 톰프슨


"걷는 것은 넘어지지 않으려는 노력에 의해서, 죽지 않으려는 노력에 의해서 유지된다. 삶은 연기된 죽음에 불과하다."-아르투르 쇼펜하우어


"젊은이는 곧 그의 육체이고 육체가 곧 그이다."-보이드 멕캔들리스


"설익은 모험을 하려 들면 지독한 대가를 치르는 법이다. 언젠가도 말했지만, 18세에서 19세에 술을 마신 남자애들은 지금 다들 안전하게 무덤 속에 누워 있지."-F 스콧 피츠제럴드


"인생의 모든 쓸모 있고 감동적이고, 고무적인 업적은 25세에서 40세 사이의 사람들이 이룬 것이다."-윌리엄 오슬러


"우리가 자연에게 몸값을 지불할 떄, 우리가 자연을 위해 아이를 낳아줄 때, 우리의 풍만함은 끝이 난다. 자연은 이제 우리에게 용무가 없다. 우리는 먼저 내적으로, 다음에는 외적으로 쓰레기가 된다. 꽃줄기가 된다."-존 업다이크


"우리가 여기에 있는 까닭은 운석이 지구를 덮쳐서 공룡을 멸졸시켰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고차원적인' 대답을 갈구하지만, 사실 그런 답은 없다."-스티븐 제이 굴드


"우리는 모두 좁은 감옥에서 잉태되고, 인생은 죽음이라는 처형대를 향해 가는 과정에 불과합니다. 뉴게이트에서 타이번으로 가는 수레 안에서 조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감옥에서 처형대로 가는 수레 안에서 조는 사람을 보았습니까? 그런데도 우리는 줄곧 잠을 잡니다. 자궁에서 무덤까지 가는동안 온전하게 깨어 있는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존 던


"노인들에게는 접촉이 필요하다. 노인들은 키스와 포옹이 필요한 인생 단계에 다다랐다. 그러나 의사 외에는 누구도 그들을 만지지 않는다."-로널드 블라이스


"매일 그리고 하루 종일 나는 스스로에게 이 질문을 던진다. 차라리 이 질문이 내게 질문을 던진다고 해야겠다. 나는 죽는 것이 힘들까? 인생을 사랑하는 사람에게 죽음이 특별히 힘들진 않을 것이다. 오히려 반대이다."-앙드레 지드


"사람의 비운은 이런 것이다. 모든 것을 알아낼 시간이 75년밖에 없다는 것. 그 모든 책과 세월과 아이들을 뒤에 남긴 연후보다 차라리 어릴 때에 본능적으로 더 많이 안다는 것."-베리 한나


"제일로 악한 것은 늙은 것이다. 온갖 즐거움을 앗아가면서도 즐거움을 바라는 마음은 남겨두고, 대신 온갖 고통을 안기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우리는 죽음을 두려워하고 늙은채로 있기를 바란다.-자코모 네오파르디


"



"

posted by kino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