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유인경, 설원태 외
출판사: 경향신문사출판국
2009.02 초판 12쇄
가격: 15,000원

누구나 다 똑같이 살진 않겠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비슷하게 사는 민족을 찾으라면 그 역시 쉬운 일은 아닌 듯 생각된다.

가난한 시절을 지내오면서 돈과 성공만이 인생의 성적을 결정짓는 잣대가 되었고, 그 속에서 낙오되지 않을 자식을 낳아 기르는데 온 인생을 다 바치는 한국인들..일면 좋은 점도 있겠으나, 지금은 좋은 점보다는 문제점들이 더욱 더 많아 보이는데 그 중 가장 큰 것은 정신의 피폐함이다. 매일 매일 일에 치이고 시간에 쫒기다 보면 행복하다라는 단어를 잊어버리고 사는 날이 대 부분인 것 같다. 그런 한국의 사회에서 조금은 다르게 살고 있는 이 책 속의 사람들이 누리고 있는 여유는 역시 자기 인생에 대한 확고한 철학과 자신감 떄문이라는 걸 다시 한 번 더 느끼게 된다. 남이 봐서 행복해 보이는 사람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행복한 순간을 많이 가진 사람...그것이 가능하면 좋겠는데...여전이 머리 속에는 아직 다 비워내지 못한 욕심과 현실의 바퀴 도는 생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다르게..확....아니 조금씩 다르게라도 살아봐야지 않겠나 하는 생각을 해 본다.

- 책 속의 좋은 말 -

"희망을 말하는 건 아름다운 일이지만, 희망이 없는 세상에서도 살아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더욱 중요한 일이에요. 희망이 없다고 해서 다 나가 죽을 수는 없잖아. 희망이 없다 하더라도 인간은 또 살 수 밖에 없어요."-'연필과 자전거는 내 몸이다.'-불편해도 행복한 작가 김훈

"물신의 노예가 되지 않고 콤플렉스 없이 편안하게 존 레논의 '이메진'을 들을 수 있어 행복하다."-학연, 지연 얽히기 싫다. 학기 중 회식도 No' 거꾸로 사는 연남대 교수 박홍규

"냉장고가있고 없고는사실 큰 차이 가 없습니다. 보름만 안 쓰면 적응합니다. 여름에 찬 음식을 먹는 건 자연스러운 게 아닙니다. 정상이 아닌 걸 추구하다보니 문제가 많아진 거죠."-'에너지 독립 8년째 냉장고 없이도 잘 삽니다.'-나무처럼 사는 국민대 교수 윤호섭

"호미질을 하다가 지렁이가 달려나오면 깜짝 놀라 던져버리는데 사실 사람보다 지렁이가 더 놀랬을 거예요."-'아픈 건 느리게 살란 뜻, 5년째 홀로 산방생활"-'매일 버리며 사는 시인 도종환

"정말 자기가 좋아하는 것이라면 남의 도움을 거절해야 합니다. 내 속에 있는 진짜는 내가 꺼내야지 남이 꺼내지 못하지요."-'왼손도 없고 학맥, 인맥도 없다. 내겐 세상의 모든 고수가 스승'-스스로 깨치는 한국화가 박대성

'노는 게 수업이래요. 신나는 놀이로 '더불어 사는 삶' 가르치는 변산공동체 학교'

"해답은 농(農)'이라는 사회문화에 있습니다. 소비보다 생산에, 경쟁보다 나눔에 초점을 맞춘 소박한 생활이 농이죠. 저는 자유를 인간본성과 닿은 농에서 찾아요."-'적게 쓰고 자연과 순환하며 살기-나눔의 '농 農'으로 자립, 스스로 돕는 연두농장

'대안적인 삶, 인생 2막장을 분양해 드립니다.'-대안학교를 품은 '생태마을'만들어 파는 에듀코빌리지

'요리가 좋아요. 청소년이나 여성가장, 이주여성들 만남의 장-오가니제이션 요리'

'쓰면서 읽으면서 행복해지는 글 쓰고 싶네요.-기인으로 불리지만 모범적인 작가 이외수'

'발가벗고 목욕탕서 나누는 대화, 그게 소통이야.-전국노래자랑 22년쨰 진행하는 송해'

'울릉도에서 더덕농사 짓습니다.-영웅에서 모험가 꿈꾸는 가수 이장희'

"제 생활 신조가 'Make a Difference(변화를 만들자) 입니다. 역사에 이름을 남기겠다는 욕심은 없어요. 다만 삶의 흔적을 남기고 싶어요. 조그만 것이라도 변해서 제가 죽고 없어도 그 흔적이 남아있으면 참 좋겠더군요."'유독 한국만 벤처기업 새싹 없다.-제 3 인생 시작한 카이스트 석좌교수 안철수'

'벽을 걷어주세요, 배우 홍석천이고 싶습니다.-마이너리티의 삶 개척하는 배우 홍석천'

"전 나이들수록 욕망과 편견에서 자유로워져야 하고 또 늙을수록 꿈이 있어야 한다고 믿어요." '아프리카 아기를 살리는 털모자, 한올한올 행복을 뜹니다.-재능 기부마을 준비하는 세이브더칠드런 최혜정'

'한국인이 노벨문학상 못 받는 건 국제교류가 미숙해서지요.-한국문학 번역에 평생을 바치고 있는 서강대 명예교수 안선재

'삼국시대부터 현대까지 한국은 내 운명입니다.'-한국 고대사 연구하는 프랑스인 고고학자 정아름 박사

'아랍인들은 낙타처럼 참을성이 있는데 한국인은 호랑이처럼 급하지요.-국내 언론사에서 일하는 모하메드 아담 오스만

'한국 문학은 생동감 있으면서 현대적이다.-노벨문학상에 빛나는 지한파 작가 르 클레지오'
by kinolife 2010. 1. 5. 05:46
  • 혜민 2010.01.08 00:44 ADDR EDIT/DEL REPLY

    언니, 나 이제 출산까지 4개월 좀 더 남았다.
    시간 완전 빠르지?

    엄마가 5월 초에 이 곳으로 오셔.
    오시는 길에 육아에 관한 책들 좀 가져다 달래서 읽어보려고.
    처음이라 너무 떨리네;;

    그래서 언니한테 책 추천 좀 받으려고.
    돌되기 전 아가를 위해 공부해 두면 좋을 육아서적.. 있을라나?
    언니 혹시 아는 거 있음 추천 좀 부탁해~

    그리고, 새해 복 많이많이 받아.
    어느 글 보니 육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왔던 한 해라고 적혀 있는데, 전혀 그런 줄 몰랐다.

    그래..애 둘 키우는 거 보통 일 아니지..일까지 해 가며.. 그래서 언니가 대단한 거야..
    참 수정이 언니한테는 전화를 몇 번 했는데 연결이 안되네.
    혹시 언니가 통화하게 되면 이야기 좀 전해줘.

    언니, 그럼 내년 한국에서 보자옹~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