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118분, 중국

감 독 : 조 라이트(Joe Wright)
        
출 연 : 제이미 폭스(Jamie Foxx)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Robert Downey Jr)
          캐서린 키너(Catherine Keener)
          톰 홀랜더(Tom Hollander)
         
실제 있었던 인물들이 있었던 사실을 영화화 하는
경우는 관객들의 흥미를 끌지 쉬운은데, 개인적으로 사람 만큼 흥미로운 이야기가 없고, 모든 세상의 이야기가 사람 빼곤 불가능하기 때문에 그런 것이리라 생각한다. 아무리 사람 하나 없는 이야기라 하더라도 읽는 이가 결국 사람일테니 사람없는 이야기란 세상에 없는 법이다. 사족을 끓고 현재 개봉 중인 영화 중에 그런 실제 인물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 있다.  제목은 <솔로이스트> 홀로 연주하는 자 정도가 될 이 영화는 정신 분열증에 홈리스로 전락한 바이올린 연주인과 사람 사는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전하는 기자와의 만남과 접근하기 어려운 우정을 다룬 영화다. 개인적으로  실제 인물을 다룬 것일 거란 생각은 좀 했지만, 각 주인공의 직업이 꽤나 관습적이라는 생각을 먼저 했다. 천재가 지니는 정신분열증..특히 음악인이라는 진부함..그리고 그 주변의 인물이 기자라는 점 역시 조금은 진부하다는 생각을 지우긴 쉽지 않았다. 그리고 영화 역시도 진부라하다는 말이 그렇게 과한 비평이 아닐 정도로 문안하고 안일할 정도로 안정적이었다. 음악인 미술인과 같은 예술인과 그 주변의 이야기란 실제 꽤 흔한 이야기는 이렇게 또 평이한 이야기를 만들어 낸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그 평이함 속에는 일반 사람들이 전혀 범접할 수 없는 그들만의 세계 안이라는 걸 생각하면 충분히 수긍가능한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문안함을 뒤로 하게 하는 건 역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제이미 폭스라는 이름이 주는 기대감일텐데 역시 이 부분에서는  기대를 충분히 만족시켜 준다. 천재 연주가의 얼굴이란 그리고 그를 바라보는 글쟁이의 얼굴까지도 꽤 흡사 실제 인물처럼 현실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몇몇 에피소드들은 주인공들의 관계의 현실적인 지점을 정확하게 찎어주기에 부족함이 없이 잘 배치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무 감동적이거나 재미있지 않은 것은 왜 인지 아직도 정확하게 잘 모르겠다. 영화는 조용한 영화속의 음악처럼 조용히 그리고 물 흐르듯히 자연스럽게 흘러간다. 어찌보면 음악이란 그저 연주하는 이의 소비를 듣는이가 영양으로 받아들이면 될 뿐 턱시도나 큰 무대가 필소적인 것이 아니라는 것을...글을 쓰는 이에게 사람을 보는 눈이 어떤 것인가에 따라 그 글을 읽는 사람에게 다가가는 바를 알려준다는 비켜 갈 수 없는 진리를 재확이하기에 충분하다. 진부함=안정감이 주는 감성은 어느 정도 예상되었던 정보만큼이나 일치하는 감동없는 감정들을 전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찌보면 글쓰는 이들과 악기를 연주하는 이들에게 재주란 어느 정도 타고나는 것이고 그것을 알아주는 타인을 만나야 한다는 것 역시 함께 공유가 가능한 그들의 공통적인 점이 아닐까. 보다 확장해서 생각한다면 그런 운명을 지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이런 영화를 좋아하는 이들이란 어느정도 한정적이라는 점(운명적으로 재주를 타고나야 하는 것 처럼)은 역시 이 영화의 태생적인 한계 인지도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이미 유명해져 있는 고유명사로서의 인물 이야기가 아니라 영화를 통해서 이런 사람이 있었다는 걸 알아가는 재미가 나쁘지 않다. 실제 이들의 소소한 애피소드나 그 나라에서의 영향력 따위를 정확하게 알 수 없겠지만, 이 영화를 통해서 영화에서나 만날 수 있는 실재의 인연을 알게 된 것은 이런 장르의 영화를 보는 소소한 즐거움이 아닐 수 없다. 실제 인물들을 찾아보니..두 배우의 싱크로율이 꽤 높아 보이지만, 사진 속에 비친 실제 인물의 매쏘드는 영화 이상의 무언가를 전해 주는 것 같다. 그러니 연기가 실제 삶을 따라갈 수가 있겠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inolife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