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옌센 가족의 집イェンセン家のマンションDIY 北歐'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3.25 [건축]옌센 가족의 집-옌스 옌센(Jens H. Jensen) & 마리코 옌센(Mariko Jensen)
2013.03.25 12:27 All That Book/환경, 건축



원제 : イェンセン家のマンションDIY 北歐,手づくりの暮らし 

부제 : 북유럽풍 작은 집 인테리어

글: 옌스 옌센(Jens H. Jensen), 마리코 옌센(Mariko Jensen) 공저

출판사: 이끼북스

2012.01 초판 1쇄

가격: 12,800원  


뜻하지 않게 남편과 읽게 된 책..남편 왈 "자기 집인데 무슨 짓인들 못할까..."

약간의 목공과 무언가 만들기를 즐기는 남편의 이 책에 대한 짧은 회신은 조금은 수긍하면서도 조금 큰 아쉬움이 있는 말이다. 자신의 집을 가진 적이 있지만, 집을 꾸미며 그 역사를 만들다기보다는 그냥 먹고 쉬고 사는 곳에 불과했던 기억이 있는 나로서는 또 다른 나의 집이 생긴다 해도 크게 달라질 거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기 때문이다.


책 속의 주인공은 유럽의 어느 평범한 옌센이겠지만, 스스로 자동차를 고치려고 공부한다는 미국인이나 아기자기하게 목공일을 즐긴다는 독일인과는 다르게 우리나라 남자들은 퇴근 이후 시간이 생기면 친구들과 직장동료들과 함께 지역 경제에 이바지 하기 위헤 술잔을 기울이고..업무며 거래처 사람들이며..혹은 연예인이며 나와 일절 혹은 크게 상관없는 사람들 이야기를 입밖으로 배출하는 것으로 일상의 대부분을 삼는다. 몸을 움직이는 것에 대해 유난히 터부가 있는 것이 우리나라 남자들 같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이 책에 나오는 옌센의 눈에는 그런 사람들이 이상해 보이겠지만, 반대로 우리나라 여자들이 봤을 때 옌센은 꽤나 멋진 남자일지도 모르겠다. 


작은 평수의 빌라를 구매하고 자신의 생각대로 인테리어 해 자신만들 집을 만들었노라 하는 블로그나...아이들의 성장에 맞게 집을 지었다, 혹은 아파트를 고쳤다라는 글들을 접할 때면 이들의 잉여는 그 원류가 어디일까 참으로 궁금해 진다.

좋은 건 알겠지만, 내것으로 참 되지 않는 많은 것들 중에 집 고치기 혹은 꾸며 살기 같은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사람이 늙듯이 집도 늙고 시간이 쌓여가는 데 그 긴 역사를 어떻게 쌓았는지 집만큼 잘 보여주는 것도 또 없을 것 같다. 그러고는 슬~쩍 나의 집을 들여다보니..음..여기가 홈인지 하우스 인지 부터가 대답이 썩 시원하게 나오지 않는다. 예쁜 하우스도 좋지만...따뜻한 홈이 먼저이지...그런 생각을 하며 살짝쿵 생겨난 부러움을 접으며 책장을 덮었다.

posted by kinolife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