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019. 8. 9. 22:37 All That Book/교육

글 : 정정혜 저

출판사: 북하우스
2019.05 초판 1쇄
가격: 16.700원

 

우리 아이들이 어릴 때 수학보다는 영어를 잘 하는 아이였으면 한 적이 있다. 아빠는 수학을 아주 잘 했고 엄마는 수학도 영어도 잘 못했지만 궂이 그 중 하나라면 영어였음하고 생각 한 적이 있다. 모든 아이들의 엄마의 바램대로 자라지는 않지만, 영어 동화책은 영어력과는 별도로 그 자체로 충분한 매력을 탑재한 장르라는 생각을 한다. 여전히 우리 두 아이는 영어도 그 어떤 인문학에도 크게 관심이 없는 요즘의 평범한 아이들로 크고 있는데 가끔 이랬으면, 저랬으면 하는 엄마의 욕심이 생길 때면, 우리 아이들은 각자의 시대를 그들의 방식대로 살아가고 있을 뿐이라고 위로한다.

 

요듬 영어동화 강사들은 어떤 책들을 주로 읽는지 싶어서 빌렸고, 꽤 많은 컨텐츠를 얻은것 같다. 

세상엔 참 재미있는 책들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그림책이 정말 갑이라고 느낄떄가 있다. 단순한 매력 순진하지만 의미있는 가치들...누구에게나 사랑 받을 수 있는 매력들 말이다.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6. 14. 10:57 All That Book/수필


영제 : I Go New York Everyday

글 : 한대수

출판사: 북하우스

2019.06 초판 1쇄

가격: 15.800원

 

할배..한대수의 새 책이 나왔다.

한국과 서울, 미국와 뉴욕을 양대축으로 두고 전세계의 많은 곳을 발로 마음으로 디디며 딛고 살아온 그이지만, 노구의 몸으로 삶의 안식처로 생각하기에는 지금의 뉴욕은 너무 살벌한 도시가 아닐까 생각했다. 그러나 그건 그냥 뉴욕을 한 번도 가 보지도 않고 뉴욕을 잘 모르는 한국의 변방도시의 일개 아무개의 생각일수도 있으니 그의 근저 삶과 뉴욕이 버무려진 새 책은 그런 그의 최근 생활이 '뉴욕'이라는 단어로 응집되어 내게 전해진 편지 같은 것이었다.

 

뉴욕을 가본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뉴욕에서 살아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그리고 비로소 뉴요커과 비뉴요커로 구분 될 수 있는 이 책 속의 뉴욕의 삶이란 늘 문화와 예술을 갈구하고 자유와 낭만을 옹호하며 존재를 의심하되 그 의심의 근본이 되는 스스로의 존재를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것에서 출발하는 것임을..책 속의 뉴욕은 정말 나이브하구나..팔딱팔딱하는구나 느낄 수 있게 한다.

 

책장을 다 넘긴 후, 평생 가수, 사진사, 작가, 라는 다양한 직업을 동시에 복합적으로 행위 하면서 살아온 한대수이지만, 늘 그는 외로운 아들이었고, 살아있는 남자였으며, 급기야 약해질 수 밖에 없는 아킬레스 건을 온 몸에 장착해야 하는 아빠이기도 하다. 이 모든 수식이 존재로 가능하게 했던 도시는 서울이기도 했지만, 궁극적으로 뉴욕이었던 것인지..한대수에게 뉴욕은 정말 중요한 도시구나 라는 생각을 다시 하게끔 한다.

 

책 속에 한대수의 말로 전달되는 뉴욕은 심화 자본주의의 실현무대이기도 하지만, 그러한 와중에도 예술은 더욱 성장하며, 꽃피우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다르게 말하면 발달한 자본주의가 예술과 어떻게 관계 맺는지를 보여주는 것 같은 현재진행형의 실험무대 같다는 느낌이 드는..다양하며, 독창적이고, 흥미롭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책장을 넘길수록 나도 뉴요커는 아니라도 뉴욕을 가 보기는 해야하지 않겠나 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책은 크게 뉴욕의 예술과 아빠 한대수의 삶으로 나뉜다. 뉴욕의 예술은 늘 에너지가 넘치는 느낌이고 저런 곳의 문화를 구가하는 걸 그저 여행으로 만족시킬 수 있으려나 싶고... 늙어가는 아빠가 자식의 성장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느 부모라면 느낄 수 있는 복잡미묘함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어느 아빠가 자식을 바라보는 시선이 안방이랑 부엌에서 다르고 서울과 뉴욕에서 다르려나...

 

뉴욕 안에서 매일 뉴욕으로 가는 한대수 덕분에 머나먼 한국에서 뉴욕의 삶을 엿볼 수 있다. 신선한 사진과 잔잔한 유머와 존재를 각인 시키는 수 많은 예술가들의 이름 사이사이에서 읽는이가 가질 수 있는 이 책의 제일 불안한 점은 책을 다 보고 나면 뉴욕을 가보고 싶어 진다는 것...죽기 전에 가보기는 해야 할것 같아!.. 같은 생각이 든다는 것..

뉴욕 관광진흥청은 필히 이 책을 구입해 한국인의 발길이 닿는 곳, 뉴욕을 알려야 할만한 곳에 비치해야 할 것 같다.

 

- 책 속의 글 -

 

"you are not lonely, just alone

당신은 고독한 것이 아니고, 혼자인 것이다."-274P 한대수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 7. 3. 16:22 All That Book/수필

글 : 박웅현

출판사: 북하우스

2011.10 초판 1쇄

가격: 16.000원


독서 관련한 책 중에는 상당히 이름이 나 있는 책. 독서모임에서 정해져서 읽었는데..책을 찾다보니 그 사이 <다시 책은 도끼다>라는 후속편이 발간 되었으니 이래저래 신간이기보다 스테디 셀러를 읽은 셈이 되었다.

광고라는 것이 사람의 뇌와 마음을 동시에 자극하는 직업 중 하나라고 봤을 떄 수많은 인문학을 배제하고 가능한 직업이라고 생각되는 않는다. 영화나 책, 음악과 같은 문화 전반의 상관관계는 차치하고라도 많이 읽기보다 깊게 읽으려고 노력하는 저자의 독서노하우에 웬만한 독자들은 자극받기에 충분하지 않을까. 독서력을 높이기 위해 동문서주하는 딸을 위해 책읽기를 정리하기 시작했다는 저자처럼. 책을 잘 읽는 법은 어른이나 아이나 익혔으면 하는 좋은 인생의 기술 중 하나일 것이다. 나의 어떤 독서를 위한 노력들이 나의 딸들에게 맞닿을 수 있을까!!. 책을 덥고 또 다른 숙제를 넘겨받은 느낌이다.


책은 책에 관한 이야기인 만큼, 읽은 책은 읽은 책대로 나와의 차이를 발견하고 깨달음이 있었고, 읽지 못한 책은 또 다른 호기심으로 다시 기억하게 되었다. 책 속에 예시로 등장하는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은 나도 읽었는데, 저렇게 다양한 생각을 하지는 못한것 같은데...같은..정말 다시 읽어보면 다르게 읽을 수 있을까?하는 질문들이 머리에 남았다. 제목만 알고 겁이 나서 잡지 못했던 <안나 까레리나>는 읽어봐도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책에 관한 내용을 담은 책이니 자연스럽게 다른 책으로 생각이 이어졌다. 이 책을 덮으면 <다시 책은 도끼다>로 다고 좋겠지만, 책 속에 언급된 다양한 다른 책으로 옮겨가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쓰다 말고 쓰다 멈추는 독서노트에 대한 실천에 대한 반성이 함께 남았다. 먼저, 책상 정리부터 해 볼까.....하고 생각하게 되는 책이었다.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 인문학이 중요하지만 광고 영역이 반드시 인문학적으로 대단한 소양을 갖춰야만 성공할 수 있는 분야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일례로 광고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제석씨만 해도 디자이너 출신이고 외국인이라는 한계 때문에 영어 문구에 인문학적인 소양을 담아서 많은 외국인들을 감동시킬만한 카피를 제대로 쓰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았지만 성공했고 많은 사람들이 부러워하는 광고인이죠.

  2. 꼭 광고만은 아니고.. 사실 전 광고는 잘 몰른답니다...
    많은 부분에서 인문학적으로 풍부한 관심과 식견이 있는 사람들은 삶이 풍부한 것 같아요..그리고 꾸준한 관심이 가지는 힘에 대해서는 언제나 확신이 있는 편이랍니다...

2013. 1. 14. 08:57 All That Book/수필



글: 권산

출판사 : 북하우스
2010.10 초판 1쇄
가격: 13,000원



제주도 여행하는 도중 게스트하우스 서가에 꽂혀 있던 책.

너무 재미 있어서 후다다닥 다 읽어버렸다. 제주도에서 지리산에 관한 책을 많이 읽게 되네 후후 하면서 책장을 넘기는 데 피곤한 몸을 짊어진 밤에 잘 읽었던 것 같다. 지리산에서의 삶..산을 끼고  동네에서 마을을 이루며 살아가는 소박하지만 평범하지만은 않은 삶을 엿보며..쉬쉬 잘 휴식했다. 낯선 이를 품어내는 것은 그 마을의 사람이기도 하면서 지리산, 한라산과 같은 소리 없는 나무, 돌, 바람 같은 것들인지도 모르겠다.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책 속에 소개되어 있는 지리산.com를 뒤적여 본다. 사진 만으로도 뻥 무언가가 뚫리는 듯 하다.



- 책 속의 글 -
"당신이 사는 곳이 당신을 말해주는 것은 아니다. 당신이 사는 방식이 당신을 말해준다."

posted by kino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