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019.06.10 17:19 All That Book/동화책

시리즈명 : 림 진경문고

글 : 홍경의 

그림 : 김진이

출판사 : 보림

출판일 :2011년 06 초판 1쇄

가격 : 12,000

 

기생 금원...

기생이라는 단어 안에 담긴 조선시대 여성의 그림을 그대로 그려보아도 좋을 여건 속에서 14살의 어린 나이에 금강산을 걸어서 여행한 한 사람의 이야기가 담신 동화책 여성이라고 그 대단함을 더 포장하고 싶지 않고, 한 사람의 도전에 그저 박수가 나온다.

지금의 나의 아이들의 즐겨 읽어도 좋겠구만 어찌보면 꽤 호기심 있게 다가오지만..문안한 문체에 지루해 할려나 싶은 생각을 했다. 그녀의 용기, 그리고 크게 욕심 내지 않고 자신의 삶의 온전히 받아내는 삶에 대한 태도 등을 보면서... 위인보다 아름다운 생활인이 얼마나 가치 있을까 생각해 본다. 아울려 사람은 그 타고난 능력도 중요하지만 그 능력 못지 않게 자신의 능력에 맞는 시대를 만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할까 하는 생각을 동시에 했다.

그 시대에 벗과 함께 문학과 삶을 나누는 인생을 즐긴 사람들에 대한 동경과 함께 사람들마다 달라지는 인생의 가치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하게 된다. 그 제약많은 시대에도 자신의 삶을 살다 간 사람들의 이야기는 언제나 풍요롭지 않은가 라는 생각을 했다. 책은 쉬워서 하루에도 다 읽을 책이다.

 

- 책 속의 글 -

 

"글을 쓰는 일은 여행과 비슷하다. 기억을 더듬어 사실을 묘사하고 당시 자신의 느낌을 살려 낼 때, 자주 멈추는 것도 한꺼번에 쏟아내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적절히 호흡을 조절하며 한 흐름으로 완성해 가야 한다. 금원은 마음을 다잡고 20년 전 봄날을 더듬어 올라갔다. 여행 이야기는 그대로 금원이 살아온 이야기, 곧 자서전이 되었다. 그렇게 <호동서락기>가 완선된 것은 금원이 서른네 살 때 1850년의 일이었다."

 

"세상은넓고, 세월은 참 길기도 하다. 사람들은 각기 다르고, 살아있는 모든 것의 색과 모양도 서로 다르다. 한 줄기 산은 여러 갈래로 흩어져 서로 다른 산이 되고, 여러 갈래 물줄기는 모여 수많은 물결 일렁이는 바다가 된다. 하늘과 땅과 물속의 동식물은 같으면서 다르고, 기이하면서도 조화롭다. 사람은 음양과 오행의 정기를 타고 태어나 만물의 영장이라 한다. 그런데 남녀, 재기, 지식, 생명의 장단, 빈부와 귀천이 모두 다르다. 옛사람들이 부귀영화를 누리거나 못 누리는 것과 오래 살거나 일찍 죽는 일이 있는 것은 시대를 타고는 행, 불행이 다르기 때문이다."

posted by kino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