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을 보내며...

2009년은 자식 낳고 키우는 걱정을 몰아서 하느라 스트레스 많이 받았던 해 인것 같다. 이건 살아가면서 계속 고민이 될 문제지만 2009년을 보내면서 년말...사실 지난주..할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죽음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되기도 했다, 물론 해가 바뀌면서 86살이 되신 할머니의 미래도 확답지을 수 없지만, 65년 가까이 함께 였다가 하나를 먼저 보낸 늙은 할미에겐 어떤 생각들이 남아 있을지... 장례식장에선 의연하다 못해 초연한 할머니.그니의 딸인 나의 고모들과 다눈 아들에 대한 수다를 기억하면 우리 할미 여전히 꼬장꼬장하구나...다시 생각한다. 1923년생..일제시대에서 태어나서, 3.1절과 3.25를 거친..말 그대로 현대사의 한줄을 이어온 우리 할아버지는 그냥 불쌍한 생각만 든다. 순하디 순해서 먼저 돌아가신 형님을 대신해서 군대도 2번이나 갔다 왔다고 들었고, 나름 카리스마 넘치는 할머니 덕에 자기 이야기 한번 못해보고 순하디 순한 할베였다. 그리고 보니 살아 생전 할아버지라고 깍듯이 불러보기 보단 할배 할배 이렇게 냅다 부른게 다였던 것 같아 마음이 많이 아팠다. 돌아가시기 전엔 내가 누구인지도 몰라봤지만, 노환의 그늘에 숨죽인 엄마의 노동도 참 보아주기 쉽진 않았다. 살아간다는 것 혹은 살아남아서 계속 존재해야된다는 것에 대한 고민이 잠시 들었다. 허무하다고 하기엔 너무 당연한 인간의 역사... 그냥 살았을 때 보다 행복하자. 그게 이기는 것이다(그 누구에게도 이길 방법은 이 길 밖에 없다.). 다시 한번 생각한다.

자식을 위한 걱정도 자식 배움에 대한 질투나 고민도 이젠 조금 뒤로 할까 싶다. 고민한다고 공부 할 놈 안 하는 것도 아니고, 니 운명이겠거니. 그 운명에 엄마가 좋은 길잡이를 하고 싶다는 생각만이 들 뿐 뾰족이 방안이 서질 않는다. 그냥 함께 해보자..엄마는 이젠 늙어가지만, 너는 앞으로 피워질 나의 꽃이 아니냐!

2009년 이사를 하고 나서 야심차게 거실에 꾸민 LP랙...집에 LP가 약 2천여장 있으니...결혼 하고 우리 부부는 서재가 아니라 우린 음반들을 결혼시켰네. 그 중에서 방 구석에 처 박혀서 잘 듣지 않던 LP를 2010년 들어서 집 위치를 조금 바꾸고 조금씩 듣기 시작한다. 아빠도 아이들도 정서적으로 보다 따뜻해지기를 바라면서... 아빠가 노가다 해서 힘들게 사 모은 수입 LP들 엄마가 뒤 늦게 음악듣기 시작하면서 동네 오빠들이 구해준 귀하디 귀한 라이센스들 등등 해서 추억이 가득한 엄마, 아빠의 청년시절의 추억을 거실 벽에 달았다. LP렉의 가격을 알면 기절 일보 직전이니 공개하지 않고...작년의 거실 모습이다. 2009년엔 훌륭한 일러스트 앨범들이 거실벽을 차지했찌만, 2010년에는 아티스트의 얼굴이 크게 그려진 자켓들로 한번 꾸며 볼까나.... 아빠, 아이들아...우리 음악을 보다 많이  듣는 새해가 되도록 해봐요!! 우리 가족 그리고 모두 모두 Happy New Year !!  아 벌써 새해는 아니고 당면한 해가 되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 1. 4. 05:02
  • alcatrazz 2010.08.01 13:43 ADDR EDIT/DEL REPLY

    아트락 계열이 많이 걸려 있네요 . 저도 액자속에 LP 넣어 걸어두고 싶네요 . . . . .

  • alcatrazz 2010.08.01 13:44 ADDR EDIT/DEL REPLY

    아, 네이버 블로그가 아니구나 .